‘서학 개미’ 331만 시대...작년 대비 74% 증가
‘서학 개미’ 331만 시대...작년 대비 74%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10.22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주식에 직접 투자하는 국내투자자의 계좌 수가 올해 6월 기준 331만 개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진선미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6월 말 기준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계좌 수가 331만 981개에 달해 작년 대비 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주식 결제액(매도액+매수액) 또한 크게 늘어 2021년 9월 말 기준 2,889억 9,600만 달러를 기록해 작년 대비 45% 늘었다.

해외주식 계좌는 2016년부터 올해까지 꾸준하게 늘고 있지만, 해외주식 투자 열풍이 일었던 작년부터 증가세가 가팔라졌다. 2019년 말 기준 30만 개였던 해외주식 계좌 수가 2020년 말에는 6.2배 늘어나 189만 6,121개를 기록했다.

결제금액 또한 2020년을 기준으로 크게 치솟았다. 2019년에 409억 8,500만 달러였던 결제금액이 2020년에는 4.8배인 1,983억 2,2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해외 여러나라 중 미국 시장 결제금액 상승세가 가장 가팔랐다. 2021년의 결제금액은 2,673억 8,700만 달러로 2019년 결제금액인 308억 6,600만 달러보다 766% 늘었다.

진선미 의원은 “테이퍼링 등으로 인한 미국 증시 변동 가능성과 인해 경기둔화와 인플레이션이 동시에 진행되는 슬로우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미 증시 투자자들은 신중한 투자와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