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6분기 연속 1위...디지털 자산 관리 결실
신한은행, 퇴직연금 수익률 6분기 연속 1위...디지털 자산 관리 결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10.22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2분기부터 은행권 퇴직연금 DBㆍDC형 합산 수익률 1위
신한은행 본점 사옥 전경 (사진=신한은행)

[데이터솜=임성희 기자]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은행연합회의 은행권 3분기 퇴직연금 수익률 공시에서 퇴직연금 DB형과 DC형 모두 합산 수익률 1위를 기록하며 6분기 연속 1위를 달성했다.

신한은행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 2분기부터 은행연합회가 공시하는 12개 은행의 퇴직연금 DB형과 DC형 합산 수익률에서 1위를 유지하고 있고 특히 DC형의 경우 직전 1년 합산 수익률 기준 2.93%를 기록하며 은행권 최하위 사업자 대비 1.63%나 높았다.

퇴직연금 시장은 약 263조원(올 3분기말 기준) 규모로 성장했고, 이 중 회사가 운용주체가 돼 적립금을 운용하는 DB형은 약 151조원, DC형은 약 68조원 규모로 전체 퇴직연금 시장에서 84%를 차지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퇴직연금 DB형과 DC형의 수익률을 높이기 위해 투자 성향에 따른 맞춤형 고객 관리를 강화했다. 투자상품 선호 고객에게는 매월 추천펀드를 중심으로 투자 가이드를 제공하고 원리금보장상품 선호 고객에게는 높은 금리의 정기예금 상품을 안내해 적극적인 상품 리밸런싱으로 고객 수익률을 높이고 있다.

또한 신한은행은 고객이 쉽고 빠르게 퇴직연금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신한 쏠(SOL) 내 AI 기반 로보어드바이저 ‘SOL Rich 퇴직연금’을 통해 자산 포트폴리오를 제안하고 ‘SOL 나만의 미래설계 컨설턴트’를 통해 맞춤형 자산 관리를 제공하는 등 디지털 자산 관리를 통한 수익률 제고에도 힘쓰고 있다.

22일 신한은행 이병철 퇴직연금사업그룹장은 “고객의 성향과 상품의 특성에 맞는 체계적인 관리가 수익률 1위의 비결”이라며 “앞으로도 꼼꼼한 고객 관리는 물론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디지털 자산 관리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