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절반, 주 1회 이상 가정간편식 찾아
성인 절반, 주 1회 이상 가정간편식 찾아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10.26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쁜 현대인들이 간편하게 끼니를 챙길 수 있는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나날이 성장하는 가운데, 소비자들은  맛있고 좋은 재료를 사용한 제품이라면 가격을 더 지불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리서치 전문회사 마크로밀 엠브레인이 일반인 1000명을 대상으로 가정간편식(HMR)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8%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가정간편식을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발표했다.

가정 간편식의 주 1회 이상 섭취 빈도는 1인 가구(57.2%)와 2인 가구(51.4%)로 세대 구성원이 적을수록 높았다. 

주로 구매하는 가정간편식의 종류로는 도시락·김밥과 같은 즉석 섭취식품(72.6%)과 라면·즉석밥·국 등의 즉석 조리식품(56.2%)이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직업별로는 취업준비생과 학생은 즉석 섭취식품 이용 비율이 96.8%와 83.3%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전업주부는 다른 직업에 비해 밀키트 이용 비율이 51.4%로 가장 높았다.

가정간편식을 선택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선택 기준은 음식의 맛(61.8%)이었다. 그다음으로는 제품 가격(41.4%)과 원재료의 품질이나 원산지(26.4%), 조리의 용이성(23.1%), 상품 후기 등 주변의 평가(12.2%), 제품의 양(10.2%), 브랜드(6.2%) 순이었다. 

가정간편식에 대해 불만 요인으로는 인공첨가물을 다량 함유했을 것 같다는 우려가 모든 연령대에서 49.3%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 부족한 음식의 양(33.1%), 비싼 가격(31.4%), 위생 상태에 대한 우려(28.9%), 재료의 원산지나 품질에 대한 걱정(26.5%)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다수의 응답자는 가정간편식 맛과 재료가 개선된다면 가격 상승도 수용할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음식 맛이 개선된 가정간편식이 나오면 대다수 응답자(80.8%)가 가격 인상을 받아들일 수 있다고 답한 것. 또한 더욱더 좋은 원재료를 사용한 제품이 나오면 어느 정도 가격이 인상해도 제품을 구매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84.7%에 달해 소비자들이 재료의 품질 개선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