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2021년 3분기 매출 4507억, 영업이익 1674억
삼성바이오로직스, 2021년 3분기 매출 4507억, 영업이익 1674억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1.10.2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기 최대 매출액, 영업이익 연이어 경신...3분기 누적 지난해 연간 실적 넘어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 1761억, 영업이익 1109억 원↑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데이터솜=임성희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존 림)가 26일 공시를 통해 2021년 3분기 매출 4507억원, 영업이익 1674억 원을 기록하며 2분기 연속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26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에 따르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조 1237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총 매출액 1조1648억원 수준의 실적을 한 분기 앞당겨 기록했으며 누적 영업이익은 4085억 원으로 지난 해 연간 총 영업이익 대비 1157억 원을 초과 기록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3분기 매출은 신규 제품 수주 성과에 따른 3공장 가동률 상승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61억 원(+6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매출 증가와 3공장 가동률 상승에 따른 영업레버리지 효과로 전년 동기 대비 1109억 원(+196%)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3공장의 제품 판매량 증가와 환율상승의 영향으로 385억 원(+9%), 6억 원(+0.4%) 각각 증가했다.

■ 재무 현황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분기 자산 7조5943억원, 자본 4조9130억원, 부채 2조6813억으로 부채비율 54.6%, 차입금비율 23.8%의 안정적인 재무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9월 당초 계획했던 공모채를 3000억원에서 5000억원으로 증액하며 창립 후 첫 공모채발행을 성공적으로 단행하며 유동성 자금을 확보했다.

■ 사업 현황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OVID-19 팬데믹의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생산설비의 효율적 운영과 4공장의 조기 수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 3분기에만 Roche社, MSD社 등
글로벌 제약사들과 위탁생산계약을 체결하며 누적 수주 금액은 71억 달러를 돌파했다.

위탁개발(CDO) 사업은 자체 세포주‘에스초이스(S-CHOice)'론칭과 미국 R&D 법인 설립에 이어 올해 9월 위탁개발 가속 플랫폼인‘에스-셀러레이트(S-Cellerate)’를 공개해 최적화·표준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서비스 혁신을 구현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한국 기업을 대표해 금융당국과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강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