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3년새 청소년 도박중독 50% 증가...온라인 도박이 가장 많아
최근 3년새 청소년 도박중독 50% 증가...온라인 도박이 가장 많아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10.27 0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박중독으로 진료를 받은 청소년이 최근 3년간 50% 가량 증가했다. 이들이 가장 많이 접한 도박은 '온라인도박'이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 오영환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소년 도박중독(F630, Z726)으로 진료 받은 만10~19세 청소년이 ’18년 65명에서→ ’20년 98명으로 약 5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박 중독으로 인한 청소년 도박범죄 검거도 증가했다. 최근 3년간 경찰청의 청소년 도박범죄 검거 현황을 살펴보면, ‘18년 48명에서→ ‘20년 55명으로 증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14세(0→4명), 15세(3명→3명), 16세(6명→9명), 17세(14명→17명), 18세(25명→22명)이다. 
 
한편,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가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시행한 2020년 청소년 도박문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청소년 도박 첫 인지 경로는 '주변 사람들이 하는 것을 보고'(51.2%), '친구나 선후배의 소개'(19.8%)인 것으로 나타났다. 

도박종류는 1위 '온라인스포츠도박'(801건), 2위 '기타 온라인도박'(796건), 3위 '카드'(38건), 4위 '기타'(27건), 5위 '화투'(12건), 6위 '성인오락실'(6건)·'체육진흥투표권'(6건), 7위 '주식'(1건) 순이다. 

오영환 의원은 “최근 청소년들의 도박중독이 증가하면서, 낮은 연령에서도 도박중독이 나타났다”며 “도박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경찰청은 도박문제관리센터 및 교육부와 연계하여 집단 상담과 예방 프로그램 시행 등 예방책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