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매매 건수 지난해 대비 50% ↑
오피스텔 매매 건수 지난해 대비 50% ↑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10.28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과 경기의 올해 오피스텔 매매 건수가 전년보다 50%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통해 서울과 경기 오피스텔 매매 건수를 조사한 결과 올해 초부터 9월 24일까지 총 2만8273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4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오피스텔 매매는 1만3918건, 경기는 1만4355건으로, 전년보다 각각 34.2%, 64.4% 늘었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는 3만7046건, 경기는 12만8762건으로 전년보다 각각 40.5%, 29% 감소했다.

서울과 경기 모두 전용 40㎡ 이하 소형 오피스텔에 매매가 몰렸다. 올해 서울 전용 40㎡ 이하 오피스텔 매매는 1만1096건으로 전체의 79.7%를 차지했다. 경기는 전용 40㎡ 이하 오피스텔 매매가 7877건으로, 전체의 54.9%였다.

오피스텔 수요는 1인 가구 비중이 늘면서 커지는 추세인 데다 규제지역 다주택자는 취득세 측면에서 아파트보다 오피스텔 매매가 이점이 커 임대 소득을 기대하는 수요자들이 소형 오피스텔 매매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오피스텔 취득세는 4.6%이지만, 규제지역 1주택자가 주택 1가구를 더 사들이면 8%의 취득세를 내야 한다.

경기도의 경우 전용 60㎡ 초과 오피스텔 매매 비중이 올해 25.9%(3714건)에 달했다. 반면, 서울의 전용 60㎡ 초과 오피스텔 매매는 1057건으로 전체 7.6% 수준에 그쳤다.

한편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3분기 들어 서울 오피스텔 매매가는 0.74%, 경기도는 1.21% 상승했다. 수요가 늘면서 오피스텔 가격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