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TODAY 클리핑 - 식품] 대상ㆍ롯데푸드ㆍ농심ㆍ풀무원
[TODAY 클리핑 - 식품] 대상ㆍ롯데푸드ㆍ농심ㆍ풀무원
  • 문경호 기자
  • 승인 2021.11.0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상그룹, 창립 65주년 맞아 새로운 CI 공개..."새로운 100년기업으로"

대상그룹이 창립 65주년을 맞아 미래 비전과 혁신 의지를 담은 새로운 CI를 공개했다. 

대상은 신규 CI에 지난 65년간 지켜온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기업’이라는 핵심 가치를 고수하면서 변화하는 시대 흐름에 발맞춰 사람과 자연 모두 건강한 미래를 만드는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새로운 CI의 심볼은 대지에 뿌리를 내리고 하늘을 향해 가지를 뻗은 나무를 형상화한 형태로 대상 사업의 근간이 되는 ‘자연’을 기반으로 탄생한 제품과 서비스가 다시 인간과 자연을 풍요롭게 하는 선순환 구조를 상징한다. 

대상그룹의 신규 CI (사진=대상)

영문 사명 ‘DAESANG’의 각 알파벳을 둥근 형태의 소문자로 표현해 고객 및 미래와의 연결을 통한 지속가능성을 나타냈으며 역동적인 느낌을 주는 다채로운 색상과 친근한 서체를 사용해 고객과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고자 하는 의지를 시각적으로 표현했다.

또한 CI 심볼의 각 알파벳에는 대상이 추구하는 가치와 대상인이 가져야 할 가치관이 담겨 있다. 그룹의 존재 이유, 앞으로의 지향점, 설립자의 경영철학을 이어가는 사회적 책임, 새롭게 요구되는 조직문화와 일하는 방식, 구성원에게 기대하는 인재상, 강화된 고객중심경영 기준 등 총 7가지가 대상의 새로운 DNA이다. 대상은 이를 통해 구성원 개개인의 비전 달성과 함께 회사의 성장도 이끌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대상그룹은 새 CI를 그룹사 홈페이지와 제품 포장재 등에 순차 적용해 고객과의 접점을 늘려나갈 예정이다. 동시에 CI와 새로운 기업 비전을 알리는 광고 캠페인도 진행한다.

1일 대상홀딩스 최성수 대표이사는 “지난 65주년을 발판 삼아 100년을 이끄는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CI를 새롭게 교체하게 됐다”며 ”사람과 자연 모두 건강한 세상을 위해 기여한다는 기업 철학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시대에 발맞춰 변화와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 롯데푸드, 빠삐코 40주년...‘고인돌’ 박수동 화백에게 감사패 전달

롯데푸드(대표이사 이진성)가 ‘빠삐코’ 출시 40주년을 맞아 패키지에 삽화된 만화 ‘고인돌’의 작가 박수동 화백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1981년 출시된 빠삐코는 40주년을 맞은 지금까지 대중들의 큰 애정을 받고 있다. 출시 당시 과일맛 일색이었던 펜슬형 아이스크림 시장에 차별화된 진한 초콜릿맛을 선보이며 소비자의 이목을 끌었다. 

롯데관계자가 빠삐코에 삽화된 '고인돌'의 작가 박수동 화백(왼쪽)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사진=롯데푸드)

빠삐코는 꾸준한 인기로 롯데푸드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2010년대 이후부터는 파우치형, 바형 등 다양한 형태의 빠삐코를 출시하며 200억원 이상의 연매출을 기록하고 있다.

캐릭터 특유의 익살스럽고 친근한 이미지는 고인돌 만화를 잘 모르는 요즘 세대 소비자에게도 가깝게 다가갈 수 있는 요인이 되었다. 덕분에 40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제품이 될 수 있었다. 이런 빠삐코와 고인돌의 협업 사례는 최근 대두되고 있는 아트 마케팅의 대표 사례 중 하나라고 할만하다.

1일 롯데푸드 관계자는 “고인돌 캐릭터의 친근함 덕분에 만화를 잘 모르는 MZ세대도 빠삐코를 쉽게 떠올리고 친근하게 여긴다”며 “작품 자체로 사랑받을 수 있는 제품이 된 아트 마케팅의 장수 사례”라고 말했다.


■ 농심 ‘새우깡 블랙’ 200만 봉 판매 돌파

농심 새우깡 블랙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출시 2주 만에 220만 봉이 판매됐다. 이는 최근 수 년간 출시된 스낵 신제품 중 가장 뜨거운 반응이다.

새우깡 블랙은 50살 새우깡의 고급스러운 변신이라는 점에서 출시 전부터 큰 기대감을 모았다. 실제로 농심이 출시를 앞두고 지난달 13일 진행했던 온라인 라이브쇼핑에서는 30분이 채 되지 않아 준비한 5000 세트가 모두 판매될 정도로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새로 출시돼 인기를 얻고 있는 새우깡 블랙 제품 이미지 (사진=농심)

이처럼 높은 기대감 속에 출시한 새우깡 블랙은 일부 유통점에서 품귀현상이 일어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농심은 새우깡 블랙 생산라인을 풀가동하며 공급에 적극 나서고 있는 상황이다.

새우깡 블랙의 인기 비결은 고급스러운 이탈리아산 블랙트러플의 풍미와 새우 함량 2배로 더욱 고소해진 맛에 있다. 인스타그램에는 1600여개에 달하는 새우깡 블랙 시식 후기 글이 올라왔다. “봉지를 뜯자 마자 확 퍼지는 트러플 향이 인상적이었다” “트러플 특유의 향과 새우의 고소한 맛이 환상적인 조화를 이룬다” “맛이 고급스러워서 와인과 함께 먹으면 잘 어울릴 것 같다”라는 호평을 올리고 있다.

또한 농심이 온라인에 공개한 새우깡 광고도 2주 만에 유튜브 조회수 290만 뷰에 달하며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새우깡 광고는 새우가 1971년부터 꾸준히 수련한 끝에 검은띠를 획득하고 새우깡 블랙으로 다시 태어난다는 콘셉트다. 

1일 농심 관계자는 “새우깡 블랙은 새우깡 출시 50주년을 맞아 이탈리아산 블랙 트러플로 고급스럽게 업그레이드한 신제품”이라며 “다양한 맛과 경험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새우깡 블랙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 풀무원, 부드럽고 진한 별미우동 ‘커리우동·크림우동’ 출시

동절기를 앞두고 다양한 우동 혁신 신제품을 출시해온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이 이번에는 MZ세대를 겨냥한 트렌디한 이색 우동 메뉴를 집에서도 간편하게 조리해 맛있게 즐길 수 있는 ‘별미우동’ 2종(커리우동, 크림우동)을 출시했다.

신제품 별미 커리우동(왼쪽)과 별미 크림우동(오른쪽) 제품 이미지 (사진=풀무원)

신제품 ‘별미우동’ 2종은 최근 전문점을 중심으로 특히 MZ세대에게 인기를 끈 메뉴인 이색 우동을 집에서도 맛있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별미우동’ 라인은 쫄깃하고 납작한 우동면에 꾸덕한 소스를 풍부하게 더해 별미로 즐길 수 있는 우동으로 가쓰오 육수 베이스의 우동과는 전혀 다른 맛과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이색 메뉴를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도록 면부터 차별화했다. 면은 소스가 더욱 잘 배도록 납작하고 넓은 우동면을 사용했다. 진한 커리소스와 고소한 크림소스가 쫄깃하면서 찰진 우동면이 조화롭게 어우러진다.

‘별미 커리우동(640g/6480원)’은 일본식 커리의 깊고 진한 맛과 향을 그대로 구현했다. 볶은 채소로 맛을 낸 진한 커리로 우동면과 색다르게 어울리는 우동을 맛볼 수 있다. 풍미 진한 커리 소스가 넉넉히 들어 우동면을 다 먹은 후 남은 커리소스에 밥을 따로 비벼 먹어도 맛있다.

‘별미 크림우동(643.8g/6480원)’은 부드럽고 진한 크림소스의 풍미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우동이다. 크림소스에 신선한 크림과 우유를 풍부하게 넣어 크림의 부드러움뿐 아니라 고소함도 살렸다. 아이들도 좋아하는 크림소스가 넉넉해 우동면을 다 먹고 추가로 빵을 찍어 먹기에도 충분하다.

1일 풀무원식품 냉장FRM(Fresh Ready Meal) 김유선 PM(Product Manager)은 “가쓰오우동이 주류인 우동 시장에서 ‘별미우동’을 신제품으로 추가 출시하여 별미메뉴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기실 수 있도록 했다”며 “앞서 출시한 ‘반전제면’ 우동(가쓰오우동, 대왕어묵우동, 대왕튀김우동), 가쓰오우동(멸치 가쓰오우동, 해물 가쓰오우동)과 함께 풀무원의 다양한 우동 제품들을 취향에 맞춰 맛있게 즐기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