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역 ‘경기’가 가장 높아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역 ‘경기’가 가장 높아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11.1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령화 시대, 수명이 길어지면서 은퇴 이후의 삶에 대한 관심 또한 커지고 있다. 

8일 직방이 어플리케이션 이용자 1,323명을 대상으로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공간과 은퇴'에 대한 의견을 묻는 설문을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은퇴 이후, 희망하는 거주지역이 어느 곳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경기’가 35.4%로 가장 높았고 그 다음으로는 △지방(31.5%) △서울(17.0%) △지방5대광역시(12.3%) △인천(3.8%) 순으로 나타났다. 

희망하는 거주지를 선택한 이유로는 ‘자연친화적 환경’이 3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현재 주 생활권 유지(26.9%) △각종 편의시설 근접 생활권(17.0%) △가족, 친지 근접 생활권(12.6%) △부동산가격, 경제적 요인(8.2%) 순으로 나타났다. 

은퇴 이후, 희망하는 주거공간의 형태는 ‘단독, 다가구, 전원주택, 타운하우스’가 38.0%로 가장 높았다. 그 다음으로는 △아파트(35.4%) △한옥 등 전통가옥(10.8%) △연립, 빌라, 다세대, 도시형생활주택(7.0%)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은퇴 이후, 가장 필요한 주거환경 요소로는 ‘병원 등 보건의료시설’이라는 응답이 33.4%로 가장 많았다. △자연친화적 환경(22.0%) △쇼핑센터, 대형마트 등 편의시설(13.2%) △도로, 교통 편의성(9.8%) △피트니스, 헬스, 스포츠시설(6.0%)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은퇴 이후를 위해 투자목적으로 부동산을 이미 매입했거나 계획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응답자 중 74.7%였다. 매입 부동산 유형으로는 ‘아파트’가 42.3%로 가장 많았고 △단독, 다가구, 전원주택, 타운하우스(24.7%) △상가(9.1%) △연립, 빌라, 다세대, 도시형생활주택(8.2%) △오피스텔(7.2%) 등 순으로 나타났다.

은퇴 이후, 예상하는 월 평균 최소 생활비는 ‘201~300만원’대를 35.6%로 가장 많이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 △101~200만원(32.0%) △301~400만원(14.8%) △50~100만원(8.5%) △401~500만원(5.4%) 등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