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 기저질환자에 부작용 유발할 수 있어
유산균, 기저질환자에 부작용 유발할 수 있어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1.11.11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유산균제와 같은 프로바이오틱스 관련 제품을 복용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 환경에 유익한 작용을 하는 유익균을 증식시키고 유해균을 억제하여 배변활동을 원활하게 하는데 도움을 줄뿐만 아니라, 장에 존재하는 면역세포 면역증진에 도움이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프로바이오틱스는 비교적 안전하나 살아있는 균을 섭취하는 것이므로 드물게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 프로바이오틱스의 가장 흔한 부작용은 설사, 복통, 복부 팽만감, 구역 및 구토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간혹 피부 발진이나 가벼운 여드름이 나타나기도 한다. 
 
중앙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최창환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 복용 후 드물게는 패혈증(균혈증), 장 허혈, 심내막염 등도 보고된 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프로바이오틱스의 복용에 따른 부작용은 일반적으로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서 좀 더 흔하게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특히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암 환자 같이 면역저하 상태의 경우 더 심각하게 발생할 수 있다. 또한, 기저질환자는 아니지만 노인과 유아에서는 프로바이오틱스와 관련된 부작용의 발생률이 일반 성인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창환 교수는 “실제로 전립선암과 대장암 환자에서 프로바이오틱스 복용 후 알러지성질환이 발생한 사례가 있고, 급성췌장염 등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에서 심내막염, 패혈증과 같이 심각한 합병증이 보고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이거나 면역억제제를 복용 중인 사람, 심각한 만성 질환이 있는 환자는 면역력이 저하된 상태이기 때문에 유산균이 병원성 세균처럼 작용해 느슨해진 점막장벽을 통해 혈관으로 균이 유입돼 패혈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창환 교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인체에 여러 가지 유익한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지만 아직은 의학적 근거가 부족해 기존 치료에 보조요법 정도로 생각하는 것이 좋고, 심각한 기저질환이 있거나 복용 후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에는 복용을 중단하거나 주치의와 상담 후 복용하는 것이 좋다. 또 "'급성 췌장염' 환자의 경우에도 유산균을 먹으면 병이 악화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어 복용을 삼가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