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도권 아파트 10건 중 3건 ‘하락거래’
10월 수도권 아파트 10건 중 3건 ‘하락거래’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11.12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수도권 아파트 실거래가가 하락 거래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 실거래가 하락 사례가 이어지자 매물도 점차 쌓이는 모습이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회재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수도권 지역 아파트 실거래가 동향’ 자료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 대비 가격이 하락한 비중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월 서울 지역 아파트 하락 거래 비중은 31.8%로 분석됐다. 이는 9월 대비 8.2%p 확대된 수치이다. 경기, 인천 지역의 아파트 실거래가 하락 거래 비중은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경기 지역 10월 아파트 거래 중 직전 거래대비 실거래가가 하락한 비중은 28.2%였다. 전월(21.5%)대비 6.7%p 확대된 수치이자 올해 최고치이다.

경기 지역의 하락거래 비중은 4월 25.5%를 기록한 이후 지속적으로 축소되다 9월 반등한데 이어 2개월 연속 확대됐다.

인천 지역 아파트 실거래가 하락 거래 비중은 전월(20.7%)대비 8.4%p 확대된 29.1%로 나타났다. 인천 지역 역시 하락거래 비중이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직 거래신고 기한이 남아있어 하락 거래 비중이 변동될 수는 있지만 아파트값 상승 추세는 꺾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억 단위부터 수 천만원까지 큰 폭으로 하락하는 단지도 다수 나타났다.

실거래가 하락 사례가 이어지자 매물도 점차 쌓이는 모습이다.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 아실에 따르면 11월 9일 기준 서울 지역 아파트 매매 매물은 4만 3천 879건으로 전월대비 6.7% 증가했다.

경기 지역은 전월대비 12.1% 증가한 7만 5천 390건을 기록했고, 인천은 17.1% 증가한 1만 5천 595건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시장도 매수자 우위로 재편되고 있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지난주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78.9로 전주대비 4.9p 하락했다. 2020년 10월 1주(76.3) 이후 54주만 최저치이자 3주 연속 기준선 100 이하를 기록한 것이다. 매매수급지수가 기준선인 100보다 낮으면 매수자 우위, 높으면 매도자 우위 상태를 뜻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역시 전주대비 5.4p 하락한 74.0으로 나타났다. 이는 2020년 5월 4주(72.7) 이후 72주만에 가장 낮은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