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11월, 안개 교통사고 주의
초겨울 11월, 안개 교통사고 주의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1.11.1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갑작스러운 기온변화와 급격한 일교차로 인해 안개 발생이 크게 증가하는 11월에는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16일 도로교통공단은 최근 5년간(2016~2020년) 월별 기상상태에 따른 교통사고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안개 낀 날 교통사고는 총 1,187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해 총 105명의 사망자와 2,05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안개 시 교통사고는 초겨울인 11월에 총 257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10월(189건), 12월(165건) 순으로 사고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안개 시 교통사고 치사율(교통사고 100건 당 사망자 수)은 8.8명으로 맑은 날(1.6명) 대비 5.5배 높게 나타났다. 특히 보행자와 차가 부딪히는 교통사고의 경우 치사율이 25명까지 높아져 맑은 날(3명)의 8.3배에 달했다.

시간대별로는 오전 6시~8시 사이에 481건(40.5%)의 사고가 발생했다. 안개가 발생하는 새벽이나 오전시간대는 도로를 횡단하는 보행자의 발견이 늦어져 보행자 사고의 위험성이 높아지므로 운전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각 기상상태별로 발생하는 여러 사고유형에서 추돌사고가 차지하는 비중도 안개 낀 날(23.8%) 높게 나타났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안개는 시야를 나쁘게 하므로 안개등이 있으면 안개등을 이용하고 없을 때는 전조등을 일찍 켜서 중앙선이나 가드레일, 차선, 앞차의 미등 등을 기준으로 하여 속도를 낮춘 후 창을 열고 소리를 들으면서 주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험하다고 느껴지는 자동차나 오토바이, 자전거, 보행자 등을 발견했을 때는 그 움직임을 계속 주시하여 안전하다고 판단될 때까지 시선을 떼지 말고, 커브길이나 구부러진 길 등에서는 반드시 경음기를 울려서 자신이 주행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