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도권 분양권·입주권 거래시장 지난 절반수준
올해 수도권 분양권·입주권 거래시장 지난 절반수준
  • 송인성 기자
  • 승인 2021.11.24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수도권 분양권·입주권 거래 총액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직방이 아파트 분양권·입주권 실거래가 분석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올해 아파트 분양권 거래총액과 거래량이 모두 전년의 절반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도 지방 일부지역을 제외하고 분양권·입주권 거래시장이 크게 위축된 모습을 보였다.

2021년(11월 16일 공개기준, 이하 동일) 아파트 분양권·입주권 거래총액은 전국 20.8조원, 수도권 5.4조원, 지방 15.4조원으로 집계됐다. 

2021년 현재 수준에서 분양권·입주권 거래시장이 가장 활발했던 2017년과 총액을 비교하면 전국 35%, 지방 53%, 수도권 18% 수준으로 감소한 모습이다. 수도권은 현 추세가 이어지면 2020년과 비교해 절반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분양권·입주권 거래량(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 분양/입주권 공개기준)은 전국 5만465건, 수도권 1만567건, 지방 3만9,898건으로 조사됐다. 2020년 대비 전국 48.9%, 수도권 32.5%, 지방 56.5%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거래가 가장 활발했던 2017년에 비해서는 전국 31%, 수도권 15%, 지방 42%의 거래량을 기록하고 있다. 2021년은 거래량과 거래총액 모두 급격히 위축된 시장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시도별로는 2020년 대비 2021년 경북·경남·제주를 제외하고 모든 지역에서 거래량과 거래총액이 줄어들면서 분양권·입주권 시장이 축소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조정대상지역 전매제한에 이어 2020년 9월 22일부터 시행된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및 성장관리권역과 지방광역시 도시지역의 민간 택지 전매제한 기간을 소유권이전등기일까지 연장하는 등의 영향으로 분양권·입주권 거래가 크게 감소했다. 매도와 매수가 제한되면서 분양권 거래시장이 크게 위축됐으나 분양권 수요가 아파트 매매시장으로 유입되는 풍선효과는 나타나지 않아 정부의 정책효과는 일정부분 나타난 것으로 판단된다. 
 
다만, 수도권의 경우 분양권 시장이 정책 효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신규 청약시장으로 수요유입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신규아파트 시장의 잠재수요는 유지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