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DB손해보험, 백내장 허위•과장 광고 43개 병원 확인...청구 보험금 급증
DB손해보험, 백내장 허위•과장 광고 43개 병원 확인...청구 보험금 급증
  • 곽현아 기자
  • 승인 2021.12.13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B손해보험 사옥 야경 (사진=DB손해보험)

[데이터솜=곽현아 기자] DB손해보험(대표 김정남)이 시력개선 및 시술체험단 형식을 활용한 백내장 불법 의료광고를 통해 무분별한 백내장 다초점 렌즈 삽입술을 시행하는 병원을 확인, 신고 조치했다. 이들로 인해 청구되는 실손보험금이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여 779억원에 불과했던 5년전보다 10배 이상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DB손해보험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DB손해보험에서 백내장 청구가 많은 병원 50개소를 대상으로 치료경험담, 시술행위 노출 및 제 3자 유인 등의 불법의료광고 여부를 집중 확인한 결과 43개 병원이 의료법 위반소지가 있는 허위 • 과장 등에 해당하는 것으로 예상돼 보건소 신고 조치했다.

병원간의 환자유치 경쟁이 심화되면서 백내장 증상이 없는 고객들에게도 실손보험 여부를 확인하고 백내장이 있다고 진단, 다초점 인공수정체 수술을 권유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특히 보험설계사가 브로커로 개입해 실손보험 가입환자 백내장 수술을 유도하고 리베이트를 받는 경우까지 등장하면서 사실상 백내장 수술은 보험사기에 가장 취약한 수술로 자리잡았다.

13일 DB손해보험 관계자는 “보험소비자들이 이러한 불법광고에 현혹되어 보험사기 피해자가 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보건소 측은 불법광고 삭제 등의 행정조치를 했고 추가적인 행정조치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