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주택 가격 전망...'떨어진다'가 '오른다' 보다 우세
2022년 주택 가격 전망...'떨어진다'가 '오른다' 보다 우세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2.01.06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락 이유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상승 이유 '신규 공급물량 부족
올해 집값이 떨어질 것으로 보는 의견이 오를 것으로 보는 의견보다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데이터솜) 

[데이터솜=임성희기자] 올해 집값이 오를 것으로 전망하는 의견보다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는 의견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서 자사 어플리케이션 이용자 총 1236명을 대상으로 2022년 주택시장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거주지역의 올해 주택 매매가격을 어떻게 예상하냐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1236명 중 43.4%(537명)가 ‘떨어진다'로 응답했으며 ‘오른다’로 전망한 응답자는 38.8%(479명)로 나타났다.

서울, 지방, 지방 5대광역시에서 ‘떨어진다'는 응답비율이 높았다. 서울은 47.6%가 ‘하락’, 33.8%가 ‘상승’, 18.6%가 ‘보합’일 것으로 전망했으며 지방은 ‘하락’이 45.8%, ‘상승’이 37.3%, ‘보합’ 16.9%로 응답했다.

반면 경기는 ‘상승’한다고 예상하는 응답이 42.8%로 ‘하락’(41.5%) 보다 높았으며 인천도 ‘상승’ 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이 43.0%로 ‘하락’(38.3%)보다 높았다.

올해 주택 매매가격이 '떨어진다'라고 예상하는 이유는 ‘현재 가격 수준이 높다'는 인식이 32.6%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금리인상으로 인한 부담'(24.2%), '부동산 대출 규제 강화에 따른 부담'(18.8%),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불안 지속'(6.5%), '대선, 지방선거 공약'(6.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2022년 주택 매매가격이 '오른다'라고 예상하는 이유는 상승 응답자 479명 중 22.5%가 ‘신규 공급 물량 부족’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전월세 상승 부담으로 인한 매수 전환'(18.8%), '교통.정비사업 등 개발호재'(14.2%), '대선.지방선거 공약'(11.3%) 등이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