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은퇴 후 적정 생활비는 150~250만원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은퇴 후 적정 생활비는 150~250만원
  • 오병두 기자
  • 승인 2016.06.27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서울시청이 발표한 ‘2016 서울서베이 도시정책지표조사’에 의하면 서울시민들은 은퇴 후 적정 생활비로 월 150~250만원을 가장 많이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퇴 후 적정 생활비는 ‘150~200만원 미만’이 29.2%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200~250만원 미만’ 24.5%, ‘100~150만원 미만’ 19.1%, ‘250~300만원 미만’ 11.7%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시민의 62.8%는 노후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준비 방법으로는 보험(종신, 암보험 등)이 66.8%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연금(국민연금, 공무원연금 등) 57.4%, 은행저축 56.0% 순이었다.

65세 이상 노인의 41.6%는 ‘자녀들과 가까운 곳에 있는 독립된 공간에 혼자 살고 싶다’고 응답했으며, 노인전용 공간에서 살고 싶다는 비율은 37.4%로 2013년 대비 1.4%p 증가했다.

노후 동거형태에 대한 의견은 세대별로 많은 차이를 보였다.

10~30대는 노인전용 공간에서 살고 싶다는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40대 이상은 자녀들과 가까운 곳에 있는 독립된 공간에서 혼자 살고 싶다는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