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이상 장기 취준생 42%...구직자 5명 중 1명은 ‘구직단념’
6개월 이상 장기 취준생 42%...구직자 5명 중 1명은 ‘구직단념’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2.03.15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데이터솜)

구직자 10명 중 4명 이상은 6개월 이상 취업을 하지 못한 장기미취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이 현재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구직자 1372명을 대상으로 취업 인식도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6개월 이상 취업을 하지 못한 장기 미취업자 비율은 42.3%로 나타났다. 6개월 이상 중에서도 ‘2년 이상’(28.9%), ‘1년~ 1년 6개월 미만’(24.6%)의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취업난이 심각해 졌음을 보여주고 있다.

장기간 취업 준비가 계속 되고 있는 이유로는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채용이 줄어서’(42.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원하는 기업의 채용 경쟁이 치열해서’(25.2%), ‘원하는 기업이 채용을 진행하지 않아서’(23%) 이유가 비등하게 이어졌고, ‘전공 및 직무 전환을 시도하고 있어서’(22.4%) 라는 의견도 있었다.

취업시장 앞날에 대한 전망에는 긍적적이지 못했다. 응답자의 절반 가까이(48.8%)는 올해 신규 채용 환경이 지난해보다도 더 어렵다고 보고 있었고, 지난해보다는 나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9.5%에 그친 것이다.

한편 취업은 원하지만 노동시장의 여러가지 이유로 최근 4주 간 구직활동을 전혀 하지 않은 ‘구직단념자’의 비율은 22.1%인 것으로 확인됐다. 5명 중 1명 꼴이다.

이들이 구직활동을 단념한 이유는 ‘계속 구직을 시도했으나, 잘 안 되어 잠시 쉬려고’(45.9%, 복수응답), ‘의욕을 잃고 좌절해서’(40.6%), ‘원하는 임금수준/근로조건에 맞는 일자리가 없어서’(36.3%) 등의 이유가 이어졌다.

지난 1년간 취업준비 하면서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채용기회 축소’(29.4%), ‘취준비기간 동안의 경제적 어려움’(28.4%), ‘경력직 위주의 채용 확대’(27.9%)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