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2040년 10명의 생산인구가 노인 6명 부양
2040년 10명의 생산인구가 노인 6명 부양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4.20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데이터솜)

65세 이상 내국인 고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2025년은 20%를 넘어서고 2040년은 35.3% 수준일 것으로 전망된다. 3명 중 1명이 노인인 것이다.

최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장래인구추계를 반영한 내·외국인 인구전망: 2020∼2040년’에 따르면 내국인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2020년 3583만명에서 향후 10년 간 꾸준히 감소해 2030년 3221만명일 것으로 예측했다. 2040년에는 2676만 명까지 줄어들 전망이다.

71.5%였던 2020년 생산연령인구 비중이 2040년 55.7%로 급격히 감소하는 것이다.

반면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20년 807만명에서 2040년 1698만명으로 향후 20년간 2.1배 증가할 전망이다.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6.1%에서 2025년 20%를 넘어서고 2040년 35.3% 수준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0~14세 내국인 유소년인구는 2020년 623만명에서 2040년 430만명으로 향후 20년간 193만명 감소할 전망이다. 유소년인구 비중은 12.4%에서 8.9%로 줄어든다.

생산가능인구(15~64세) 100명에 대한 65세 이상 고령 인구 비율을 의미하는 노년부양비는 고령인구의 증가에 따라 2020년 22.5명에서 2040년 63.4명 수준으로 약 2.8배로 증가할 전망이다. 생산연령인구 10명이 6명 이상의 고령자를 부양하는 셈이다.

또한 유소년인구 1백명당 고령인구인 노령화지수는 2020년 129.6명에서 2030년 305.9명으로 높아져 2030년부터는 고령인구가 유소년인구보다 3배 이상 많아질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