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코로나19 유행 후 신체활동, 정신건강, 주요 만성질환 악화
코로나19 유행 후 신체활동, 정신건강, 주요 만성질환 악화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5.02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데이터솜)

코로나19 유행 이후 건강행태와 정신건강, 당뇨병 관리지표 등이 지속적 악화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질병관리청이 코로나19 유행 전후(2019-2021년) 만 19세 이상 성인의 주요 건강행태와 만성질환 지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먼저 '최근 1주일 동안 격렬한 신체활동을 1일 20분 이상 주 3일 이상' 또는 '중등도 신체활동을 1일 30분 이상 주 5일 이상' 실천한 사람의 분율인 '중등도 이상 신체활동 실천율'은 2019년 24.7%에서 2020년 19.8%로 크게 감소했고 2021년 다시 소폭 감소해 19.7%로 나타났다.

최근 1주일 동안 아침식사를 5일 이상 한 사람의 분율인 아침결식 예방인구 비율은 2019년 53.4%에서 2020년 51.5%로 2021년은 50.0%로 감소 추세를 보였다.

최근 1년 동안 연속적으로 2주 이상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의 우울감을 경험한 경험률은 2019년 5.5%에서 2020년 5.7%로 소폭 증가했다가 2021년 6.7%까지 증가했다.

평소 일상생활 중 스트레스를 "대단히 많이" 또는 "많이" 느끼는 스트레스 인지율은 2019년 25.2%에서 2020년 26.2%로 증가했고 2021년에도 그 수준이 유지됐다.

30세 이상 성인 중 당뇨병 진단 경험률은 2019년 8.0%에서 2020년 8.3%로 증가, 2021년 다시 8.8%로 증가한 반면 당뇨병 진단경험자(30세 이상)의 치료율은 2019년 91.9%에서 2020년 91.5%로 감소했고 2021년 다시 91.2%로 소폭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