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생존율 낮은 "췌장암" 환자 10명 중 6명이 60, 70대
생존율 낮은 "췌장암" 환자 10명 중 6명이 60, 70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2.05.03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데이터솜)

췌장암 환자 10명 중 6명은 60, 70대 이며 췌장암 환자는 1인당 진료비로 1400만원 가량을 지출했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췌장암(C25)’ 질환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분석해 발표했다.

2020년 췌장암 진료인원은 2만 818명으로 2016년 1만 6086명보다 4732명(29.4%)이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6.7%다.

2020년 남성 진료인원은 1만 741명, 여성 진료인원은 1만 77명으로 성별 차이는 크지 않았다.

2020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 전체 진료인원 중 60대가 30.1%(6265명)로 가장 많았고 70대가 29.7%(6190명), 80세 이상이 16.6%(3458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60대가 차지하는 비율이 32.3%로 가장 높았고, 70대가 30.1%, 50대가 17.2%를 차지했고 여성의 경우에는 70대 29.4%, 60대 27.8%, 80세 이상이 20.3% 순으로 나타났다.

진료인원을 인구 10만 명당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80세 이상이 195명으로 가장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간담췌외과 이진호 교수는 “췌장암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로 이는 소득 증가 및 식습관의 변화에 따른 비만이나 당뇨인구의 증가, 흡연인구의 증가, 고령 인구의 빠른 증가 추세 및 영상학적 진단이 보편화됨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020년 건강보험 총진료비는 2020년 2천 789억 원으로 2016년(1515억 원) 대비 84.1%(1274억 원) 증가했다. 연평균 증가율은 16.5%다.

2020년 진료인원 1인당 진료비는 1339만 8000원으로 2016년(941만 8000원)보다 42.3% 증가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간담췌외과 이진호 교수는 "췌장암의 대표적인 고위험군으로 만성췌장염과 당뇨"라고 설명하면서 "1년 이내에 새로 진단된 당뇨병 환자, 고령에서 갑자기 발병한 당뇨병 환자, 유전성 췌장염, 가족성 암, 췌장암 증후군 등을 포함하는 유전적 고위험군 환자는 선별검사를 시행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