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국내 매출 100대 기업 매출·영업이익 코로나 이전 회복
국내 매출 100대 기업 매출·영업이익 코로나 이전 회복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5.0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데이터솜)

국내 대기업들의 경영실적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했으나 이같은 실적 회복은 반도체 효과에 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국내 매출 100대 기업의 코로나19 이전(’18~’19년 누계)과 이후(’20~’21년 누계)의 실적을 비교·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코로나 이후(’20~’21년 누계)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1666조 5000억원으로 코로나 이전 대비 5.8%, 영업이익은 130조원으로 5.9% 증가했다.

코로나 이후 비대면 수요 증가로 호황을 누렸던 반도체 기업(삼성전자, SK하이닉스)을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98개사의 매출액은 1228조 4000억원으로 코로나 이전 대비 3.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60조 8000억원으로 43.4% 증가했다.

100대 기업의 투자는 149조 2000억원으로 코로나 이전 대비 8.6% 증가했으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두 기업을 제외한 투자금액은 63조 9000억원으로 오히려 11.4% 감소했다.

전경련은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충격에도 우리 기업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두었으나 대내외 불확실성이 가중되면서 기업들이 투자를 미루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투자는 업종별 희비가 크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전자(18.0%), 정보·통신(14.4%), 의약품(8.3%) 등 비대면 수혜를 누린 업종은 투자가 증가한 반면 유통(-85.1%), 운수·창고(-23.7%), 음식료(-20.1%) 등 대면 관련 업종의 투자는 크게 위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