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0 09:49 (금)
중년기와 노년기에 적극 관리 필요한 노인성 안질환은?
중년기와 노년기에 적극 관리 필요한 노인성 안질환은?
  • 곽현아 기자
  • 승인 2022.05.09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미지=데이터솜)

40대에 접어들면 눈도 노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이때부터 각종 노인성 안질환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 따라서 이 시기에는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받는 것이 권장된다.

40대의 경우 근거리에 있는 사물을 볼 때 인상을 찡그리고 멀리 거리를 떨어뜨리고 본다면 노안을 의심할 수 있다. 다만 백내장, 녹내장 등은 요즈음은 젊은 중장년층에서도 많이 발견되고 초기증상이 대부분 노안과 비슷하게 나타난다. 따라서 눈에 각종 이상증세가 나타나는 경우 단순한 노화현상으로 여기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60대 이후 나타나는 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으로는 백내장과 녹내장, 황반변성이 꼽힌다. 모두 방치 시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는 안질환으로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백내장의 대표 증상은 시력저하, 흐려보임, 녹내장은 시야가 좁아져 보일 수 있고 황반변성은 굴곡되어 보이거나 찌그러져 보임 등이 생긴다. 이러한 이상 증상이 생기면 바로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또 당뇨, 고혈압과 같은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합병증으로 당뇨망막병증, 고혈압망막병증과 같은 망막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근시가 있는 경우 근시성 망막변성, 망막박리도 생길 수 있다.

김안과병원 유영주 전문의는 “안질환은 예고 없이 누구에게나 발생해 삶의 질을 크게 떨어뜨릴 수 있는 질환"이라고 설명하면서 "심각한 증상을 느끼기 전에 1년에 한 번 정도는 정기적인 안과검진을 받아 눈 건강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