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8:21 (수)
하지정맥류, 50대 가장 많아...자주 붓고 뻐근해도 의심해야
하지정맥류, 50대 가장 많아...자주 붓고 뻐근해도 의심해야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2.06.02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 이미지=데이터솜)

다리 통증이 생기면 사람들은 가장 먼저 근골격계 질환을 의심하게 되지만 실제로 혈액 순환의 문제일 수 있다. 특히 하지정맥류도 다리가 자주 붓고 뻐근한 느낌, 당기는 느낌이 들며 다리에 쥐가 자주 나는 증상을 보이기 때문에 피부 겉으로 울퉁불퉁하게 튀어나오지 않더라도 반드시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보통 하지정맥류라고 하면 다리에 혈관이 튀어나오는 증상을 가장 먼저 떠올리게 된다. 다리 혈관의 판막은 얇은 구조물로 늘어지거나 찢어지기 쉬워서 혈액이 아래로 흘러내릴 때 혈관 압력이 높아지면서 혈관이 부풀고 늘어나 피부 겉으로 울퉁불퉁하게 보이게 된다. 하지만 모든 하지정맥류가 그렇지만은 않다.

참튼튼병원 정맥혈관통증센터 배수호 원장은 “최근 많은 현대인들은 앉아서 생활하는 시간이 긴데 이런 생활 습관이 하체의 혈액순환에도 영향을 미치게 된다"며 "다리 정맥 내 판막은 심장으로 혈액이 흘러갈 때 역류하지 않는 역할을 하는데 판막이 손상되면 혈액이 역류하면서 문제가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하지정맥류 환자는 50대가 가장 많고 이어서 60대, 40대 순으로 나타나며 여성 환자가 남성 환자에 비해 2배 이상 많다. 여성은 월경, 임신, 완경 등으로 호르몬 변화가 많아서 하지정맥류 발병률이 높기 때문에 쉽게 다리가 피로해지고 무겁다면 검사를 해봐야 한다.

초기에 발견하면 압박스타킹 착용 및 생활 습관 교정으로 진행 속도를 늦추고 증상을 개선할 수 있으나 상태가 상당 기간 진행되면 수술이나 비수술적 치료가 필요할수 있다.

배 원장은 "비만, 흡연, 높은 콜레스테롤이 하지정맥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데이터솜=장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