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8:21 (수)
식도암 수술 전 영양상태 안 좋으면 합병증 위험 3배 높아져
식도암 수술 전 영양상태 안 좋으면 합병증 위험 3배 높아져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6.07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서울아산병원 / 이미지=데이터솜)

식도암 수술 전 영양 상태가 좋지 않으면 폐렴을 포함한 합병증 발생률이 증가하고 입원기간 또한 더 길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7일 [데이터솜]이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나희경 교수-흉부외과 김용희 교수팀에서 식도암으로 수술받은 환자 274명을 대상으로 한 '수술 전 영양 상태와 수술 예후 비교 분석' 자료를 살펴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연구팀은 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식도 편평세포암으로 방사선·항암 치료 없이 바로 수술을 받은 환자 274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 영양 상태가 좋은 환자 239명과 그렇지 않은 환자 35명의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과 입원 기간을 분석했다.

환자들의 영양 상태는 다양한 영양평가 지표를 이용해 측정했는데, 그 중 유럽정맥경장영양학회(ESPEN)가 권장하는 'NRS 2002 지수'가 환자의 수술 예후와 의미 있는 연관성을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BMI, 체중 변화, 식습관, 질병의 심각도 등을 의료진이 검사하는 설문으로, 3점 미만이면 영양 상태가 좋은 환자, 3점 이상이면 그렇지 않은 환자로 나눈다.

두 집단의 폐렴·문합부위 누출·출혈 등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을 통계적으로 분석한 결과,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은 집단의 합병증 발생률이 영양 상태가 좋은 집단보다 약 3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각각의 합병증 발생률을 살펴보면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은 집단에서 폐렴 발생률이 20%로 영양 상태가 좋은 집단 4.2%에 비해 그 비율이 매우 높았다. 문합부위 누출 발생률도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은 집단에서는 5.7%로 영양 상태가 좋은 환자들 2.5%에 비해 그 비율이 높았다.

수술 후 입원 기간도 영양 상태가 좋지 않은 집단의 경우 영양 상태가 좋은 집단의 평균 입원 기간인 17.3일에 비해 약 12일 정도 더 길었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나희경 교수는 "영양 상태가 좋지 않으면 합병증이 발생하거나 수술 후 입원 기간이 더 길어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체 생존율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수술 전 전문가와의 식이상담을 통해 식욕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보충제를 섭취하는 등 영양 상태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데이터솜=김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