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8:21 (수)
지난해 자동차보험 가입 전기차 3년 전 보다 3배 이상 증가
지난해 자동차보험 가입 전기차 3년 전 보다 3배 이상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2.06.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금감원 / 이미지=데이터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함에 따라 전기차의 자동차보험 가입대수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자동차보험에 가입된 전기차 대수는 3년 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다.

8일 [데이터솜]이 금융감독원에서 발표한 '전기자동차 보험가입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금감원에서 발표한 '전기자동차 보험가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자동차 보험에 가입한 전기차는 18만 3829대로 2018년 4만 5792대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2021년 기준 개인용 전기차의 계약 건당 평균보험료는 94만 3000원으로 2018년 70만 1000원에 비해 24만 2000원(34.5%)이 증가했다. 

비전기차의 평균보험료가 76만 2000원인 것에 비해 18만 1000원 높은 수준이다. 이는 전기차의 차량가액이 높아 자기차량손해(자차) 보험료가 높은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2021년 전기차 평균 차량 가액은 4236만원으로 비전기차 1597만원 보다 2.7배 더 높다.

한편 2021년 전기차의 사고율은 18.1%로 비전기차에 비해 2.1%p 높은 수준이다. 이는 연비가 유리한 전기차의 특성상 주행거리가 긴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전기차 자차담보 평균수리비는 245만원으로 비전기차(188만원)보다 약 30.2%(57만원) 높은 수준이다. 전기차 핵심부품인 고전압 배터리의 높은 교체비용, 전자제어장치·센서 등 전자장치에 대한 높은 수리비 등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금감원은 "전기차는 보급 초기 단계로 수리연구가 충분치 못해 고가의 고전압 배터리 관련 통일된 진단 및 수리·교환 기준이 부재한 상황이라 자동차 사고로 배터리를 교환 수리하는 경우 사전에 보험사와 협의하여 불필요한 보험금 분쟁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어 "보험사는 전기차의 특성을 고려해 자동차보험 가입시 부가할 수 있는 전기차 전용 특약을 판매하고 있으므로 전기차 운전자는 각 특약 내용을 살펴보고 본인에게 필요한 것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데이터솜=장진숙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