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8:21 (수)
맞벌이 가정 가사분담률, 아내가 남편보다 훨씬 높다
맞벌이 가정 가사분담률, 아내가 남편보다 훨씬 높다
  • 곽현아 기자
  • 승인 2022.06.1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뉴워커 / 이미지=데이터솜)

맞벌이 가정에서의 가사분담률은 아내가 남편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데이터솜]이 휴먼클라우드 플랫폼 뉴워커와 온라인 설문조사 기관인 두잇서베이 공동으로 조사한 ‘맞벌이 부부의 가사분담 정도’를 살펴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뉴워커와 두잇서베이는 최근 맞벌이 가정의 성별 가사분담률을 알아보기 위해 맞벌이를 하는 기혼남녀 128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면서 남성 응답자에게 집안일은 주로 누가 더 많이 하는지 물어본 결과 배우자(65.0%)를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다음으로 본인(27.9%)이라고 응답했다.

반대로 여성 응답자들에게도 같은 질문을 한 결과 본인(84.0%)을 꼽은 이들이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배우자(7.9%)와 친정어머니(3.6%)를 들었다.

남녀 간 가사분담 정도를 보다 뚜렷하게 확인하기 위해 응답자 본인의 가사분담률을 질문한 결과 남성 응답자들은 △0% 분담(0.5%) △1~25% 분담(31.3%) △26~50% 분담(45.6%) △51~75% 분담(17.4%) △76~100% 분담(5.2%)으로 나타났다. 배우자보다 더 많이 가사노동을 한다고 밝힌 응답자는 22.6%였다.

반면 여성 응답자들은 △0% 분담(0.1%) △1~25% 분담(4.5%) △26~50% 분담(18.1%) △51~75% 분담(39.4%) △76~100% 분담(37.9%)으로 배우자보다 더 많이 가사노동을 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77.3%였다. 이는 남성 응답자 대비 약 3.4배 차이이다.

가사분담 불균형으로 생기는 스트레스에 대해 물어본 결과 남성은 △약간 받음 25.4% △매우 많이 받음 3.9%으로 응답자의 29.3%가, 여성은 △약간 받음 44.2% △매우 많이 받음 20.0%로 64.2%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남녀간 주로 하는 가사노동을 살펴본 결과, 남성은 △집 및 제품 수리(78.7%)가 가장 많았고 △쓰레기 처리 및 분리수거(75.2%) △청소(64.7%)가 그 다음이었다. 여성은 △식사 준비(85.8%) △세탁 및 설거지(83.6%) △장보기(81.6%) 등이 주를 이뤘다.

[데이터솜=곽현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