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8:21 (수)
영유아 '노로바이러스' 및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 증가
영유아 '노로바이러스' 및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 증가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2.06.2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질병관리청 / 이미지=데이터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및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의 신고 건수가 지난 4월부터 지족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데이터솜]이 질병관리청(전국 208개 표본감시기관)의 '2022년 17주차(4월 17일~23일)부터 24주차(6월 5일~11일)사이 노로바이러스 감염 신고' 자료를 살펴본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24주차에 신고된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수는 142명이며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수는 103명으로 17주차 즉 4월 넷째 주(4.17.~4.23.) 이후 지속적인 증가 추세에 있다.

특히 24주차에 신고된 환자 중 노로바이러스 84.5%,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76.7%가 0~6세로 나타나는 등, 영유아를 중심으로 발생이 증가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연중 발생하지만 일반적으로 겨울철에서 초봄(11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 발생이 증가한다. 증상으로는 감염 후 1~2일 안에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그 외 복통, 오한, 발열이 나타나기도 한다.

또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은 영아와 소아에서의 급성 바이러스성 위장관염의 흔한 원인으로 연중 발생한다. 주 증상으로 수양성 설사가 8~12일간 지속되며 미열, 탈수, 호흡기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및 '장내 아데노바이러스 감염증'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의 분변이나 구토물에 오염된 손이나 환경에 접촉하거나 바이러스에 오염된 물 또는 식품을 섭취해 감염되므로 예방을 위해 손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켜야 하며 음식 재료는 흐르는 물에 충분히 씻어 충분히 익히는 등 안전하게 조리된 음식물을 섭취해야 한다. 또한 환자의 구토물에 오염된 물품이나 접촉한 환경 및 화장실 등에 소독이 필요하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감염력이 강해, 환자가 보육시설 및 학교 등에서 발생한 경우 증상 소실 후 48시간 이상 환자의 집단생활을 제한하고 가정에서도 공간을 구분하여 생활하는 것이 권장된다.

[데이터솜=임성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