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6 18:21 (수)
청소년 도박 중독 진료, 5년 새 3배 증가...지난해 급증
청소년 도박 중독 진료, 5년 새 3배 증가...지난해 급증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6.2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건강보험공단심사평가원 / 이미지=데이터솜)

도박 중독으로 진료를 받은 학생 수가 최근 5년간 3배 가까이 늘고 특히 코로나19가 한창 기승을 부린 지난해에는 큰 폭으로 증가했다.

23일 [데이터솜]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김도읍 의원실에 제출한 '최근 5년간 청소년 도박 중독 진료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7년~2021년 사이에 도박 중독으로 인해 진료를 받은 청소년이 7063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 837건에서 ▲2018년 1032건 ▲2019년 1328건 ▲2020년 1597건 ▲2021년 2269건으로 5년 새 3배 가까이 급증했다.

특히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린 지난해에는 도박 중독 청소년 수가 급증했다. 실제로 전년대비 청소년 도박 중독 진료 증가율은 ▲2018년 23.29%에서 ▲2019년 23.29% 증가 ▲2020년 20.25% 증가 ▲2021년 42% 증가로 급격한 증가폭을 보였다.

반면 청소년의 도박 중독 관련 상담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청소년 도박 관련 상담 현황' 자료에 따르면 청소년들이 도박 관련으로 센터에 상담을 받은 인원은 ▲2017년 503명에서 ▲2018년 1027명 ▲2019년 1459명으로 증가했으나 ▲2020년 1286명 ▲2021년 1242명으로 감소했다.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관계자는 “청소년들의 도박 상담은 자발적 상담 보다는 대부분이 가정과 학교 등에서 도박 문제가 발견되어 상담이 이루어지는데 코로나19가 발생한 이후 등교를 하지 않는 등의 사유로 청소년들의 도박 문제 발견이 지연되고 이로 인해 상담이 감소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솜=김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