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일반 약국서도 판매
한미약품,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일반 약국서도 판매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7.0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리만 연질캡슐140 제품 이미지 (사진=한미약품)

체내 흡수율을 획기적으로 높인 간기능 개선제를 약국에서도 간편하게 구입할 수 있게 됐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마이크로에멀젼’ 제제 기술을 적용, 실리마린 성분의 간기능 개선제 ‘실리만 연질캡슐140(이하 실리만)’을 ‘일반의약품’으로 리뉴얼해 새롭게 출시했다.

실리만은 간세포 보호 효능이 입증된 실리마린 제제의 흡수율을 기존 20~40%에서 획기적으로 높인 제품이다. 

한미약품은 자체 개발한 ‘마이크로에멀젼’ 기술(SMEDDS )을 적용해 실리만의 주성분인 밀크씨슬 175mg 중 활성 성분인 실리마린을 주성분의 80%에 해당하는 140mg으로 한 캡슐에 담아냈다.

마이크로에멀젼 기술은 한미약품의 독자적 기술로, 물질의 입자를 잘게 쪼개 일반 경질캡슐제제 대비 생체이용률(흡수율)을 크게 높일 수 있다. 실리만은 기존 경질캡슐제 대비 생체이용률이 약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6일 한미약품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의 변화에 따라 다양한 모임 등이 많아지면서 간 건강 관리에도 관심이 커지고 있다”며 “간세포 보호, 간 기능 개선 등에 효과가 확인된 실리마린 성분의 흡수율을 대폭 높인 ‘실리만’은 음주 전후, 간기능 저하 등에 따른 독성 간질환, 만성간염, 간경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라고 설명했다. 

실리만은 헬스케어 부문 영업마케팅 전문회사인 온라인팜(대표이사 우기석, 한미사이언스 계열사)을 통해 전국 약국에 유통된다.

[데이터솜=김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