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먹물분사형 바코드로 ESG 한층 강화
CJ대한통운, 먹물분사형 바코드로 ESG 한층 강화
  • 임성희 기자
  • 승인 2022.08.0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대한통운의 먹물분사형 바코드 표기 작업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이 기술로 지난 3년간 3500만 박스의 바코드 라벨을 없앴다.

혁신기술기업 CJ대한통운이 박스 측면에 라벨 부착 대신 먹물분사형 바코드를 사용하는 등 첨단화•자동화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친환경 포장 방식이 적용되면서 수준 높은 ‘ESG 패키징’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배송박스에 먹물분사형 바코드를 사용해 지난 3년간 3500만장의 코팅라벨을 없앴다. 많은 물류업체의 경우 고객이 주문한 상품을 작업자가 플라스틱 박스에 담아온 후 배송할 박스로 옮겨 담기 때문에 별도의 라벨에 바코드를 인쇄하여 박스에 부착한다.

반면 CJ대한통운은 자동제함, 바코드 표기 기술과 빅데이터 역량을 결합해 라벨 부착 과정을 없앴다. 자동제함기가 박스 하단을 접으면 잉크 분사기가 박스 측면 골판지 표면에 바코드를 자동으로 새긴다. 이후 CJ대한통운이 분석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소비자 주문에 맞는 최적 박스가 물류현장에 투입된다. 

타업체들과 달리 물류과정 처음부터 배송박스가 사용되기 때문에 상품을 다른 박스에 옮기거나 별도의 라벨에 바코드를 인쇄해 부착하는 과정이 필요하지 않다. CJ대한통운은 이커머스 물류를 수행하는 센터들에 이 프로세스를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비록 박스에 부착된 조그만 라벨이 하나 사라진 것이지만 CJ대한통운은 ‘소•확•친(소소하지만 확실한 친환경)’ 효과를 거두고 있다. 가로, 세로 길이가 각각 7㎝, 5㎝인 라벨을 기준으로 CJ대한통운이 없앤 3500만개 라벨과 밑장 총면적은 축구장의 34.3배 규모다. 

A4 용지 1장이 라벨 16개 크기와 유사하고 A4 용지 1만 장 생산에 30년생 나무 한 그루가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총 438그루의 30년생 나무를 살린 셈이다. 라벨 제작에 수반되는 플라스틱 필름 코팅, 접착제 등으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까지 고려하면 친환경 효과는 이보다 2~3배 이상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또 CJ대한통운은 물류작업에 주문별 맞춤형 박스를 투입해 완충재 사용량을 최적화하며 과대 포장을 방지하고 있다. 완충재, 개별 포장재, 테이프 등 포장에 사용되는 모든 부자재는 종이로 대체되어 재활용이 가능하다.

CJ대한통운은 향후 먹물분사형 바코드 표기, 주문별 최적 박스 투입, 종이 포장부자재 사용 등 ‘ESG 패키징’ 방식을 더욱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3일 CJ대한통운 김경훈 TES물류기술연구소장은 “첨단화•자동화 기술을 통해 불필요한 부자재를 없애고 과대 포장도 방지하고 있다”며 “혁신적인 기술을 바탕으로 물류 프로세스 곳곳에 환경친화적인 작업방식을 도입해 ESG 경영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터솜=임성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