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불 때 교통사고 치사율, 평소보다 약 30% 증가
태풍불 때 교통사고 치사율, 평소보다 약 30%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2.09.05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의 영향권에 있을 때에는 교통사고 치사율이 평소보다 30% 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초강력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안전 운전에 주의가 필요하다.

5일 [데이터솜]이 도로교통공단에서 발표한 '태풍 영향 기간 교통사고 현황'을 살펴봤다. 우리나라에 큰 피해를 입혔던 태풍 가운데 2020년 ‘마이삭’과 2016년 ‘차바’ 영향 기간의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태풍 마이삭 기간(2020.08.28.~09.03) 교통사고 치사율은 1.91명, 태풍 차바 기간(2016.09.28.~10.06)에는 2.46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당 년도 전체 치사율(2020년 1.47명, 2016년 1.94명)에 비해 각각 29.9%, 26.8% 높은 수치다. 도로교통공단은 태풍 등 악천후 시에는 안전운전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하며 각종 대응 요령을 반드시 숙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풍 영향권 지역을 통과할 때는 시야가 제한되고 빗물로 노면과의 마찰이 최대 40%정도 작아져 미끄러지기 쉽다. 따라서 앞 차와의 거리를 평소의 2배 이상 유지하고 급제동 및 급핸들 조작을 삼가며 서행해야 한다.

특히 침수 구간에서 타이어가 물에 2/3이상 잠길 경우 물이 엔진에 유입되어 시동이 꺼져 위험해 질 수 있으니 주행여부 판단 시 주의해야 한다.

태풍 발생 시 주차를 할 때는 침수 위험이 높은 강변이나 하천 주변을 피해 고지대에 주차해야 하며 붕괴 우려가 있는 담장이나 대형 간판, 큰 나무 아래와 같은 장소는 지양해야 한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태풍 기간에는 폭우는 물론 강풍까지 동반하기 때문에 평상시보다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태풍 발생이 잦은 8~9월에는 날씨를 잘 살펴서 안전하게 운행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데이터솜=장진숙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