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는 ‘종합비타민’
한국인이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는 ‘종합비타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09.06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장 많이 먹는 영양제는 '종합비타민'인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데이터솜]이 질병관리청에서 발표한 '식이보충제 복용현황' 통계 조사 결과를 살펴봤다. 복용률이 가장 높은 식이보충제는 종합비타민무기질(22.3%)이었고 이어 프로바이오틱스(14.5%), 오메가3지방산(12.2%), 비타민C(9.0%), 칼슘(5.7%), 비타민A·루테인(4.8%), 홍삼(4.5%) 등의 순이었다.

질병청이 202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조사 1일 전 식이보충제를 복용한 비율을 확인한 결과 44.9%로 나타났다. 식이보충제 복용률은 2018년 32.1%, 2019년 41.5%, 2020년 44.9%로 3년 간 꾸준히 상승했다.

2018∼2020년 자료를 통합해 집단별로 분석한 결과 남성의 37.5%, 여성의 45.7%가 식이보충제를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는 12∼18세(19.4%), 19∼29세(25.9%), 6∼11세(32.0%) 등 청소년·청년층을 제외한 모든 연령층에서 40% 이상의 복용률을 보였다. 복용률은 1∼2세(56.1%)가 가장 높았고 이어 50∼64세(51.0%), 3∼5세(48.3%), 65세 이상(46.5%), 30∼49세(44.7%) 순으로 높았다.

식이보충제는 일상 식사에서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하거나 건강증진을 위해 복용하는 제품으로 비타민, 무기질 및 기능성 원료를 함유한 정제, 캡슐 분말, 과립, 액상, 환 형태의 제품으로 한약은 포함되지 않는다.

식이보충제 복용률은 소득수준 상승에 비례했다. 소득수준을 '하'라고 답한 응답자의 복용률은 34.9%이고 '상'이라고 답한 응답자의 복용률은 48.4%였다. 지역별로도 동 단위 거주자의 복용률은 40.1%, 읍면 단위 거주자는 36.1%로 차이를 보였다.

한편 식이보충제를 복용한 대상자 중 과반인 54.4%가 2개 이상의 제품을 복용하고 있었다. 50∼60대의 경우 3개 이상의 식이보충제를 복용하는 비율이 34.2%에 달했다.

[데이터솜=김세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