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금받는 노인 절반 여전히 일 못 놔
연금받는 노인 절반 여전히 일 못 놔
  • 장진숙 기자
  • 승인 2022.11.0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금을 받는 고령자 가운데 일을 놓지 못하는 사람의 비중이 절반에 달했다.

4일 [데이터솜]이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최근 5년간(’17~’22년) 통계청 데이터를 바탕으로 분석한 '55~79세 고령인구의 노후실태 및 취업현황' 자료를 살펴본 결과 올해 5월 기준 연금을 받으면서도 일을 놓지 못하는 55~79세 고령인구는 370만 3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5년전(’17년 5월) 252만 4000명에 비해 46.7% 증가했다.

연금을 받는 고령인구 중 일하는 자의 비중은 49.7%로 2017년 5월(43.8%) 대비 5.9%p 늘어난 수준이다.

올해 5월 기준 국민·기초연금, 개인연금 등을 모두 포함한 공·사적 연금 월평균 수령액은 2인 기준 138만원으로 지난해 말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에서 조사한 ‘은퇴 후 최소 생활비’ 월 216만원의 약 64% 수준에 그쳤다.

이렇듯 연금만 가지고는 생활비가 턱없이 부족한 가운데, 통계청의 '고령층부가조사'를 확인한 결과 55~79세 고령인구 10명 중 7명(68.5%)은 장래에도 근로하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는 역시 ‘생활비에 보탬’이라는 응답 비중이 절반(57.1%)을 넘어 가장 높았다. 이어 '일하는 즐거움' 34.7%, '무료해서' 4.1% 등의 순이었다.

OECD 인구 전망에 따르면 2022년 한국의 65세 이상 인구 비중은 17.5%로 3년 뒤인 2025년에는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20% 이상인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추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