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간 수능 관련 민원 5448건 기록, 11~12월 급증해
3년 간 수능 관련 민원 5448건 기록, 11~12월 급증해
  • 김세진 기자
  • 승인 2022.11.1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음신고·시험환경 불만·방송사고 불만 등 많아

지난 3년 간 수능 관련 민원이 5000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능을 치르는 11~12월에는 수능 관련 민원이 그 외 민원보다 최대 3.6배까지 증가했다. 또 평균적으로 3건 중 1건은 수능일 전후에 집중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데이터솜]이 국민권익위의 ‘2019~2021년 민원 추이’를 살펴봤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민원분석시스템에 수집된 수능 관련 민원은 5448건으로 매년 수능이 다가올수록 증가추세를 보이다가 수능이 끝난 후 급감하는 양상을 반복했다. 3년 간 수능 관련 민원은 월평균 151건이었지만 2019년 11월은 362건, 2020년 12월은 548건, 지난해 11월은 474건을 기록했다.

수능 관련 민원 주요내용으로는 ▶수능일 전 주거지 등에서의 소음 신고 ▶시험 당일 시험장 주변 소음 중단 요청 ▶시험 중 방송사고 관련 불만 ▶수능 감독관으로 인한 피해 호소 등이 있었다.

국민권익위는 이와 함께 지난 한 달 동안 민원분석시스템을 통해 수집한 10월 민원 빅데이터 동향도 발표했다. 올해 10월 민원 발생량은 109만 9267건으로 전월(109만 919건)대비 0.8% 증가했다. 전년 같은 달(126만 5093건)대비 13.1% 감소했다.

전월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제주특별자치도로 ‘게임물 이용 연령 등급 관련 이의’ 등으로 인해 전월대비 8.7% 증가했다. 제주특별자치도 지역 중에서는 제주시에서 가장 많은 민원(6817건)이 접수됐다.

기관 유형별로는 전월과 비교해 중앙행정기관(4.2%), 교육청(28.3%), 공공기관(80.9%)의 민원이 증가했고 지방자치단체(5.2%)는 감소했다.

전월대비 민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중앙행정기관은 문화체육관광부이다. 산하기관인 게임물관리위원회 관련 ‘게임물 이용 연령 등급 재분류에 대한 문제 제기(1만 1038건)’ 등이 접수돼 전월대비 18배 이상 증가했다.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경기도가 ‘고양 덕은지구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한 광역교통계획 수립 요청(2126건)’ 등 6574건이 발생해 전월대비 1.3배 증가했다.

교육청 중에서는 ‘근거리 초등학교가 아닌 통학 안전우려가 있는 원거리 초등학교에 배정된 것에 대한 이의(3333건)’ 등이 접수된 대구교육청이 전월대비 12배 이상 증가했다.

공공기관 중에서는 ‘게임물 이용 연령 등급 상향 권고에 대한 이의제기’ 등 2만 9723건이 발생한 게임물관리위원회가 전월대비 70배 이상으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