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계열 제과점 P업체 애벌레가 샐러드에 ‘꿈틀 꿈틀’…업체는 “확인하기 어렵다”
SPC계열 제과점 P업체 애벌레가 샐러드에 ‘꿈틀 꿈틀’…업체는 “확인하기 어렵다”
  • 김태혁 기자
  • 승인 2022.11.1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밤바구미 애벌레로 야채에 붙어 있던 것으로 추정...본지 식약처 사실 확인 
SPC 계열 제과점 P 업체 애벌레가 샐러드에 ‘꿈틀 꿈틀’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 관련없음

 

SPC 계열 제과점 P 업체 샐러드에서 살아 꿈틀대는 애벌레가 나왔다.

SPC 계열 제과점 P 업체는 처음 고객에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으나 언론 취재가 시작되자 “확인하기 어렵다”는 식의 대응을 하고 있다.

최근 맥도널드 햄버거에서 애벌레가 나오자 즉시 잘못을 밝히고 사후 대책을 내놓은 것과 큰 대조를 이뤘다.

강원도 횡성군에 사는 A씨는 지난달 30일 SPC 계열 제과점 P 업체의 매장에서 치킨샐러드 두 종류를 구매해 하나는 먼저 먹고 나머지는 냉장고에 보관한 후 다음날 먹으려고 뚜껑을 열다 깜짝 놀랐다. 뭔가 주름진 게 야채 사이에 동그랗게 말려있어 살짝 건드렸더니 쫙 펴지면서 매우 활발하게 기어 다녔다는 것이다. 

A씨는 벌레로 추정되는 이물질을 영상으로 촬영해 남겼는데 영상을 보면 길이가 1cm 이상 돼보이는 벌레는 통통하게 살이 쪘으며 운동성이 뛰어나 몸을 움츠렸다가 펴는 동작을 반복하며 상당히 빠르게 움직였다.

A씨의 항의에 SPC 계열 제과점 P 업체측은 “야채를 세척한 후 포장해 점포로 보내는데 세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고 해명했다. 

SPC 계열 제과점 P 업체는 언론 취재가 시작되자 말을 바꾸었다.

벌레는 밤바구미 애벌레로 확인됐지만 어떻게 샐러드에 들어갔는지 알 수 없다고 발뺌을 하는가 하면 매장에서 야채를 도마에 꺼내놓고 가공하는 과정에서 들어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거나 고객이 냉장고에 보관한 하루 사이에 생겼을 수도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한발 더 나아가 SPC홍보팀은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A씨의 딸은 "업체가 얼마나 사람을 우습게 봤으면 이렇게 무책임하고 비위생적으로 먹거리를 관리하냐. 얼렁뚱땅 넘어가려다 책임 전가까지 해 너무 화가 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신고했다"고 밝혔다.

한편 본지는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문의해 본 결과 A씨딸의 신고 사실을 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