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1천억원 넘는 벤처 739개
매출 1천억원 넘는 벤처 739개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2.11.24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천억기업 총 매출액 188조원, 재계 3위 수준

지난해 매출 1000억원을 넘긴 벤처기업이 전년대비 16.7%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데이터솜]이 중소벤처기업부의 ‘2021년도 기준 벤처천억기업 실태조사 결과’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까지 매출액 1000억원 이상을 달성한 벤처천억기업은 739개사로 2020년도 기준 633개사보다 106개사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최근 10년 내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또 지난해 기준 집계된 벤처천억기업 739개사 중 2020년에 이어 연속으로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 기업은 569개사로 집계됐다. 이 중 62개사는 벤처천억기업에서 제외됐다가 이번에 다시 매출 1000억원을 다시 달성했다. 그외 나머지 108개사는 이번에 처음 매출 1000억원을 달성했다.

신규 벤처천억기업 수가 100개사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년도에 조사한 신규 벤처천억기업 수(62개사)와 비교하면 74.1%나 증가했다. 2021년에 벤처천억기업들이 달성한 총매출은 188조원이다. 2020년 151조원보다 22.5% 증가했다.

전체 벤처천억기업을 하나의 기업으로 본다면 매출액 기준 지난해 재계순위는 3위로 2020년 4위보다 한 단계 올랐다.

지난해 기준 전년대비 평균 매출 증가율은 22.5%로 같은 기간 대기업 15.5%, 중견기업 15.8%와 비교해 높은 성장성을 보여줬다. 특히 꾸준히 급성장하는 기업의 대명사인 가젤형 벤처천억기업 역시 지난해 기준 48개사로 2020년도와 비교하면 11개사가 증가했다. 이는 최근 10년 내 가장 많은 수치다. 매출 1조원이 넘는 기업도 2020년 17개사에서 새롭게 4개사가 추가돼 지난해 21개사가 됐다.

또한 지난해 벤처천억기업들이 고용한 인력은 27만 8067명이다. 2020년 24만 2030명과 비교하면 3만 6037명(14.8%)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컴퓨터·반도체·전자부품 업종에서 4만 4074명, 소프트웨어(SW)개발·정보기술(IT)기반서비스업에 3만 4976명으로 나타나 정보통신기술(ICT기술)과 연관이 높은 업종에 근무하는 인력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벤처천억기업 중 수출기업 수는 2020년보다 96개사가 많은 580개사로 나타났으며 수출액은 약 39조원, 기업당 평균 수출액은 약 680억원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해 기준 벤처천억기업들이 보유한 산업재산권은 8만 291건으로 국내 전체 산업재산권 59만 2615건의 13.5%를 차지했다. 이는 기업당 평균 108.6개를 보유한 것으로 2020년 기준 104.6개보다 4.1개 증가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은 “2021년에 벤처천억기업이 2020년보다 크게 증가한 것은 벤처기업들의 저력과 고군분투의 결과”라며 “향후 창업·벤처기업들이 벤처천억기업을 넘어 세계 거대신생기업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