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 걸린 영유아 10명 중 4명 '항생제' 사용
감기 걸린 영유아 10명 중 4명 '항생제' 사용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3.01.03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세이하 영유아의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은 약 40%로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데이터솜]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2021년 약제급여 적정성평가 결과'를 살펴본 결과 감기 등 급성상기도감염의 항생제처방률은 2002년 73.33%에서 2021년 35.14%로 감소 추세이지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처방률을 연령대별로 보면 영유아가 38.92%로 성인 35.85%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영유아의 항생제 처방률은 2019년 이후 3년 연속으로 다른 연령대와 비교해 가장 높았다. 영유아의 경우 감기로 병원을 방문하는 횟수가 연간 평균 6.5회(2019년)로 다른 연령 대비 약 2~3배 정도 더 많고 항생제 처방률까지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감기와 같은 급성상기도감염의 경우 대부분 호흡기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기 때문에 세균성 질환을 치료하는 항생제는 필요하지 않다.

노원을지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은병욱 교수는 “불필요한 항생제 복용은 항생제에 노출된 세균들의 내성이 높아져 정작 세균감염 질환에 걸렸을 때는 치료 가능한 항생제가 줄어들게 된다”고 했다.

감기에 항생제를 요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다만 감기 치료 중 10일이 지나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거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에는 다른 호흡기질환의 가능성이 있으므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