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희망적금 가입자 수 30만명 감소
청년희망적금 가입자 수 30만명 감소
  • 김진오 기자
  • 승인 2023.01.0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납입액은 38.4만원서 41.6만원으로 올라

정부장려금과 비과세혜택을 합쳐 최대 연 10%대 이자를 받을 수 있어 인기를 끌었던 청년희망적금 가입자가 지난해 3분기까지 30만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데이터솜]이 서민금융진흥원의 ‘2022년 청년희망적금 가입현황’을 살펴본 결과 3분기까지 가입을 유지하고 있는 청년은 256만 7000명으로 최초 가입 시 286만 8000명에서 30만명 감소했다.

청년희망적금은 최초 가입시점에 286만 8000명에서 1분기 284만 4000명, 2분기 270만 1000명, 3분기 256만 700명으로 점점 줄어들고 있다. 적금가입 시 평균납입액은 38만 4000원에서 1분기 41만 1000원, 2분기 41만 3000원, 3분기 41만 6000원으로 증가추세다.

한편 청년희망적금은 저소득 청년의 자산형성을 돕는 취지로 출시한 정책금융 상품이다. 연간 총급여가 3600만원 이하인 만 19~34세가 가입대상으로 월 최대 50만원까지 납입할 수 있고 가입기간은 2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