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식결제대금 375.5조원…1년 새 26.5% 줄어
지난해 주식결제대금 375.5조원…1년 새 26.5% 줄어
  • 곽현아 기자
  • 승인 2023.01.26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2.1조원 거래에서 1.5조원으로 감소
[자료: 한국예탁결제원]
[자료: 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우리나라 주식결제대금이 1년 만에 26.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데이터솜]이 한국예탁결제원의 ‘2022년 주식결제대금’을 살펴본 결과 지난해 거래된 주식결제대금 총액은 375.5조원(하루 1.5조원)으로 전년 510.8조원(하루 2.1조원) 대비 26.5% 감소했다.

장내주식 결제대금은 169.4조원으로 전년(235.1조원) 대비 28.0% 감소했고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대금은 206.1조원으로 전년(275.7조원) 대비 25.2% 감소했다.

장내주식 결제대금은 장내주식 거래대금 4686.6조원을 다자간 차감해 납부한 금액으로 169.4조원이었다. 장내주식 거래의 경우 다자간 차감에 따른 대금차감 효과는 4517.2조원으로 차감율은 96.4%로 나타났다.

기관투자자의 주식 거래대금은 2381.8조으로 다자간 차감해 납부한 결제대금은 206.1조원이었다.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를 통한 대금차감 효과는 2175.7조원, 차감율은 91.3%로 나타났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증권결제서비스를 통한 차감효과가 발생해 시장 참가자는 최소의 자금으로 증권결제를 완료할 수 있게 된다”며 “이러한 결제규모 축소는 유동성 위험을 감소시켜 증권시장의 안정성 향상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