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4명 사이버폭력 경험
청소년 10명 중 4명 사이버폭력 경험
  • 장윤희 기자
  • 승인 2023.03.2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가해자가 가해를 폭력으로 인식 못해”
[자료: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자료: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

청소년 10명 중 4명은 사이버폭력을 경험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1명 증가한 수준이다.

27일 [데이터솜]이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의 ‘2022년 사이버폭력 실태조사’를 살펴봤다. 이 조사는 청소년 및 성인 1만 7253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이 중 청소년은 초4~고3 학생 9693명, 성인은 만 19~69세 7560명이었다.

우리나라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경험률(가해+피해+가·피해)은 41.6%로 전년대비 12.4%p 증가했다. 반면 성인의 사이버폭력 경험률은 9.6%로 6.2%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과 성인 모두 가해 경험률(청소년 4.1%, 성인 1.1%)에 비해 피해 경험률(청소년 21.0%, 성인 5.8%)이 높은 경향을 보였다. 방송통신위원회는 가해자가 가해를 폭력으로 인식 못하는 경우가 많고 사이버폭력이 소수가 다수에게 피해를 줄 수 있음을 나타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성별로는 청소년과 성인 모두 남성, 연령별로는 청소년은 중학생, 성인은 20대가 사이버폭력 가·피해 경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폭력은 가·피해 모두 ‘언어폭력’의 사례가 다른 유형에 비해 월등히 높게 나타났다. 청소년의 경우 전년대비 사이버 언어폭력 경험 비율이 대폭 상승한 반면 성인은 하락했다.

사이버폭력이 벌어지는 주요 경로는 청소년의 경우 ▶온라인 게임 ▶문자 및 인스턴트 메시지 ▶SNS 순이었다. 성인의 경우 문자 및 인스턴트 메시지를 통한 가·피해 경험이 모두 가장 높았다. 가해는 온라인게임, 피해는 SNS이 높게 나타났다.

사이버폭력 가해 동기로 청소년은 ‘복수심(38.4%)’을 가장 많이 꼽았다. 성인은 ‘재미나 장난(39.2%)’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지만 성인도 ‘복수심’이라는 응답이 두 번째로 높았다.

사이버폭력 피해 후 정서 상태는 ‘별다른 생각이 들지 않음(청소년 59.2%, 성인 42.2%)’이 가장 높았고 ‘복수심(청소년 28.8%, 성인 26.1%)’이 두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또 우울·불안, 무기력과 같은 부정적 정서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자살 충동 등 청소년과 성인 모두 정서적으로 불안함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이버폭력 가해 후 심리상태는 청소년의 경우 ‘상대에 대한 미안함과 후회(61.0%)’가 가장 높은데 반해 성인의 경우에는 ▶정당함(45.6%) ▶아무 느낌없음(40.0%) ▶흥미·재미(29.2%) 등에 대한 응답률이 높아 청소년에 비해 성인이 사이버폭력의 심각성이나 죄의식이 매우 부족했다.

사이버폭력 예방교육과 관련해서 청소년은 10명 중 9명(88.7%), 성인은 10명 중 1명(10.4%) 정도가 교육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사이버폭력에 대한 법적 처벌 수위 및 내용에 대해서도 사이버폭력 예방 교육경험이 많은 청소년(43.8%)보다 성인(52.8%)이 알지 못한다는 비율이 높아 성인 대상 교육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이나 학교 등의 역할과 관련해서 청소년은 부모와 학교에서 인터넷 및 스마트폰 사용에 관심이 있을수록 사이버폭력 경험이 적었다. 성인의 경우 가족 안에서 지지를 받을수록 경험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공간에서 성별·장애·종교 등이 다르다는 이유로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 대한 편견과 차별을 표현하는 ‘디지털 혐오’와 관련해서는 청소년의 12.5%, 성인의 14.6%가 디지털 혐오 표현에 대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전년대비 청소년은 8.3%p, 성인은 2.6%p 감소하였다.

세부적으로는 청소년의 경우 ▶신체·외모(5.5%) ▶국적·인종(4.3%) ▶특정 세대(4.0%) 등의 순이었다 성인은 정치 성향(9.6%)이 가장 높았고 지역(5.4%), 종교(4.5%) 등에 대한 순으로 디지털 혐오 내용을 표현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디지털 성범죄 목격 경험률은 청소년이 전년대비 0.7%p 증가한 10.0%, 성인은 0.4%p 감소한 14.5%로 나타났다. 유형별로는 청소년과 성인 모두 불법 영상물 유포가 가장 많은 응답을 얻었으며 다음으로 청소년은 몰래카메라(5.5%), 성인은 지인 능욕(8.7%)의 순이었다.

디지털 성범죄 확산 및 재생산 원인과 관련해서는 청소년의 경우 ‘약한 처벌(26.1%)’이, 성인은 ‘돈 벌기 위해(31.6%)’가 가장 많은 응답을 획득했다.

방통위 김재철 이용자정책국장은 “청소년의 사이버폭력 가·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며 전반적으로 사이버폭력을 보복이나 장난으로 경시하는 경향이 보인다”며 “앞으로도 사이버폭력 예방교육을 확대하면서 디지털윤리 의식제고를 위한 정책과 사업을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