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16:53 (월)
구직자 71%, "취업 대신 창업"
구직자 71%, "취업 대신 창업"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6.08.2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대학생 및 구직자 726명을 대상으로 ‘창업 의향’을 조사한 결과, 구직자 71.5%가 ‘창업을 계획 또는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응답자들은 창업을 고려하는 이유로 ‘원하는 일을 하고 싶어서’(50.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 ‘정년 없이 평생 일할 수 있어서’(43.4%), ‘눈치 안 보고 편하게 일하고 싶어서’(41.4%), ‘취업이 너무 어려워서’(38.5%) 등의 순이었다.



창업을 하고 싶은 분야로는 ‘카페 및 베이커리’(28.7%, 복수응답), ‘음식점 등 외식업’(26.4%), ‘온라인 유통판매업’(17.7%), ‘오프라인 유통판매업’(12.9%) 등이 있었다.

예상하는 평균 창업자금은 5,265만원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는 ‘1,000~2,000만원 미만’(14.3%), ‘9,000만원~1억원 미만’(13.5%), ‘4,000~5,000만원 미만’(8.9%), ‘1억원 이상’(8.1%) 등으로 조사됐다.

창업자금 마련 계획에 대해서는 절반이 넘는 58%(복수응답)가 ‘저축 등 자기자본’을 선택했다. 이밖에 ‘은행권 대출’(34.5%), ‘정부 및 유관기관 지원금’(20.6%), ‘가족의 도움’(17.5%), ‘투자유치’(8.3%), ‘지인으로부터 빌림’(4.2%) 등으로 답했다.

전체 응답자의 17.1%가 ‘이전에 창업을 해본 적이 있다’라고 밝혔으며, 사업체를 유지한 기간은 평균 36개월인 것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이들 중 현재도 사업체를 유지하고 있는 비율은 10명 중 1명 꼴인 13.7%에 불과해 창업 성공이 쉽지만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구직활동과 창업 중 무엇이 더 어렵게 느껴지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65.2%가 ‘창업’이라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