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16:01 (화)
인사담당자, "면접에 늦으면 탈락 1순위"
인사담당자, "면접에 늦으면 탈락 1순위"
  • 임성희
  • 승인 2016.10.2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최근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인사담당자 1,264명을 대상으로 ‘인사담당자가 뽑은 최악의 꼴불견 면접 지원자 유형’에 관해 설문 조사를 실시하였다.

조사결과 인사담당자들이 뽑은 최악의 꼴불견 면접자로 뽑은 유형(*복수응답)은 '면접에 늦는 게으름형 지원자'가 응답률 59.5%로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회사에 대한 정보도 없이 면접에 임하는 성의부족형 지원자(32.9%) ▲자신감 없는 태도로 일관하는 무기력형 지원자(30.5%) 등의 순으로 답했다.

한편, 위에 열거한 꼴불견 면접자에 대한 응대 방법으로는 '아무런 내색도 하지 않고 그냥 채용에서 탈락시킨다'(55.3%)는 답변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준비한 질문을 다하지 않고 면접을 서둘러 마무리한다(30.9%) ▲충고해주고 돌려보낸다(13.1%) 순이었다.

그렇다면 면접관에게 호감 가는 인상을 주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인사담당자들을 대상으로 ‘면접관에게 호감을 주는 면접 에티켓’에 관해 조사(*복수응답)한 결과, ▲기업정보를 미리 파악하고 평소 궁금한 사항을 질문(50.7%) ▲면접 10분전에 도착(43.1%) ▲모르는 질문에는 솔직하게 모른다고 답변(35.4%) 등이라고 답했다.

한편, 전체 채용절차에서 면접이 차지하는 중요도는 70% 정도를 차지한다는 기업이 48.1%로 가장 많았으며, 면접 횟수는 평균 2.3회 정도로 지원자 한 명 기준 평균 33분 정도의 시간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