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16:01 (화)
일반노년가구 4명 중 1명 "보유주택 자녀에게 상속할 의향 없다"
일반노년가구 4명 중 1명 "보유주택 자녀에게 상속할 의향 없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6.12.02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주택금융공사가 발표한 '2016년 주택연금 수요실태조사'에 따르면, 주택을 보유한 노년가구의 주택 비상속 의향이 지난 2008년보다 약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절반 이상이 은퇴 후 생활자금을 준비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는 지난 6월 27일부터 8월 12일까지 주택을 소유한 만 55세~84세의 일반노년 3000가구, 주택연금을 이용 중인 6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주택연금이란 만 60세 이상의 어르신께서 소유한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평생 혹은 일정한 기간 동안 매월 연금방식으로 노후생활자금을 지급받는 국가가 보증하는 역모기지론을 말한다.



주택을 소유한 만 60~84세의 일반노년가구 4명 중 1명(25.2%)은 보유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할 의향이 없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8년 12.7%로 조사된 것과 비교할 때 2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특히 만 55~59세의 경우 10명중 4명(39.1%)이 주택을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겠다고 답해 젊은 세대일수록 비상속 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만 55~59세 가구는 다른 연령대의 노년층에 비해 주택연금 가입의향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이들의 경우 은퇴 후에는 채무상환 부담을 더 크게 느껴 ‘주택담보대출 상환용 주택연금’ 가입을 통해 주택담보대출 상환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일반노년가구 중 주택연금 이용 의향이 있는 가구가 주택연금을 선택하는 이유로는 ▲자녀들에게 생활비 도움을 받고 싶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노후 생활에 필요한 돈을 준비할 다른 방법이 없어서 ▲좀더 풍족한 삶을 누리고 싶어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