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4명, "지난해 저축 못해"
직장인 10명 중 4명, "지난해 저축 못해"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7.01.26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765명을 대상으로 ‘2016년 저축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43.4%가 저축을 꾸준히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저축을 꾸준히 하지 못한 응답자(332명)들은 그 이유로 ‘월급이 적어서’(50.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대출, 카드 연체 등 빚이 있어서’(34.9%), ‘생활비가 많이 들어서’(31.9%), ‘물가가 너무 올라서’(31.3%), ‘월세 등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22.6%) 등을 이유로 들었다.

이들이 느끼기에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 항목 1위는 ‘주거비’와 ‘대출금 상환 등 빚’(각각 25.3%)이었다. 이외에 ‘식비’(13.6%), ‘자녀 보육비’(6.6%), ‘여가 및 문화생활비’(3.9%), ‘부모님 등 가족 용돈’(3.9%), ‘쇼핑 등 품위유지비’(3.6%), ‘각종 공과금’(2.7%) 등이 있었다.

반면, 저축을 꾸준히 한 직장인(433명)들이 2016년에 모은 총 저축액은 평균 1,089만원으로 집계되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500만원 미만’(26.8%), ‘1,000~1,500만원 미만’(19.9%), ‘900~1,000만원 미만’(10.4%), ‘500~600만원 미만’(10.2%) 등의 순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저축을 하는 가장 큰 목적은 무엇일까? 1위는 ‘결혼자금’(26%)이었고, ‘주거비 마련’(22%)이 뒤를 이었다. 이밖에 ‘노후대비’(17.3%), ‘단순 목돈 마련’(17%), ‘부채 탕감’(5.3%), ‘여행자금’(2.7%), ‘자녀교육’(2.4%) 등을 선택했다.

반면, 올해 저축을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직장인(100명)들은 그 이유로 ‘생활비가 너무 많이 들어서’(46%, 복수응답), ‘월급이 별로 안 오를 것 같아서’(45%), ‘대출금 등 부채를 갚기 위해서’(40%)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