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7:20 (금)
2030세대 40% "저축 비중, 월 수입 10% 미만"
2030세대 40% "저축 비중, 월 수입 10% 미만"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8.08.2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0세대 5명 중 2명은 월 평균 저축액이 수입의 10%미만인 것으로 조사됐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8월 3일부터 8월 16일까지 미혼남녀 397명(남 205명, 여 192명)을 대상으로 '결혼 전 저축'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030세대의 54.7%는 현재 자산 관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산 관리 형태로는 '적금'(33.5%)이 가장 많았다(복수 응답). 이어 '예금'(28.1%), '펀드'(14.6%), '개인연금'(12%) 순의 답변이 뒤따랐다. 저축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6.9%였다.

월 수입 중 저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어떻게 될까. 평균 월 수입의 '10% 미만'(39.5%)이라는 답변이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는 '30% 이상~50% 미만'(32.5%), '50% 이상~70% 미만'(11.6%) 순으로 이어졌다.

저축의 목적으로는 '내 집 마련'과 '집, 학비 등 대출금 상환'(각각 17.1%)이 가장 컸다.



그러나 성별에 따라 분석해 보면 돈을 모으는 이유는 서로 달랐다. 남성은 '노후 자금'(22.9%)을 가장 큰 이유로 들었다. 이어지는 답변은 '내 집 마련'(21%), '집, 학비 등 대출금 상환'(13.2%), '결혼 자금'(12.7%) 순이었다. 여성은 '집, 학비 등 대출금 상환'(21.4%)의 응답 비율이 가장 높았다. '비상금'(13.5%)은 2위에 올랐다. 그 다음은 '내 집 마련'(13%)이었다.

한편, 청춘들은 저축을 시작하기 가장 적절한 시기에 대한 질문에 '취업 후부터'(44.6%)라는 답변을 가장 많이 선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