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7 10:57 (화)
괴로운 소변「신경인성 방광」진료인원 연평균 6.6% 증가
괴로운 소변「신경인성 방광」진료인원 연평균 6.6%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7.12.18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1년~2016년 ‘신경인성 방광’ 질환으로 진료받은 진료 인원은 2011년 30만 1천 명에서 2016년 41만 5천 명으로 연평균 6.6%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신경인성 방광이란 신경이나 근골격계 손상, 혹은 기능이상으로 배뇨와 관계된 방광이나 요도 기능에 이상이 발생하는 일종의 배뇨증상군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2011년 11만 명에서 2016년 14만 8천 명으로 연평균 6.1% 증가하였고, 여성은 2011년 19만 명에서 2016년 26만 6천 명으로 연평균 6.9% 증가하였다.

2016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14만 2천 명, 34.1%)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8만 명, 19.4%), 50대(7만 2천 명, 17.4%)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고령층으로 갈수록 남성들은 전립선비대증이외에도 방광수축력 저하로 인한 과도한 잔뇨량 증가 등으로 인해 고령층 환자가 많고 여성일 경우에도 고령층으로 갈수록 말초신경 혹은 중추신경 장애 등으로 배뇨증상을 호소하는 환자군이 증가한다”고 신경인성 방광이 고령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하였다.

이어 이 교수는 "신경인성 방광이 오래 방치될 경우 다량의 잔뇨나 요폐로 인해 상부요로 기능 저하 혹은 신부전, 요로감염증으로 인한 패혈증까지 유발 할 수 있으므로 증상이 나타났을 때 전문의에게 진찰을 받아 신경인성 방광으로 인한 합병증을 예방하고 이에 대한 치료도 반드시 병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자극적인 식습관이나 과도한 카페인 섭취는 제한하여야하고 요로감염에 대한 지속적인 예방과 꾸준한 수분섭취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