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알레르기 "비염" 방치하면 얼굴형까지 바뀐다
봄철 알레르기 "비염" 방치하면 얼굴형까지 바뀐다
  • 임성희
  • 승인 2018.03.02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독한 한파가 끝나고 봄기운이 내비치는 요즘, 알레르기 비염 환자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



실제로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09~2015년 알레르기 비염 환자 발생은 봄 환절기에 가장 높았다. 특히 3월에 평균 20.4%로 많이 증가하고, 5월부터 감소 추세를 보였다. 또한 알레르기 비염은 성인과 소아 모두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만성질환 중의 하나로, 우리나라에서도 인구의 15~20%가 앓고 있다.

일반인이 감기와 알레르기 비염을 정확히 구별하기는 쉽지 않다. 감기는 바이러스가 원인으로 콧물, 코 막힘, 기침 등의 증상과 함께 발열과 근육통이 나타날 수 있으며 1~2주를 넘기지 않는다.

반면, 알레르기 비염은 코 점막이 특정 물질에 알레르기성 과민 반응을 일으킨 것으로 감기와 비슷한 증상을 보이나 발열과 근육통은 동반하지 않는다. 또 1년 내내 나타날 수 있고 1년 중 어느 시기에만 나타날 수도 있는데 주로 콧물이나 코 막힘, 조절할 수 없는 재채기 증상이 나타난다. 완치도 어렵다.

만일 비염을 감기로 오인하거나 비염인지 알면서도 증상이 자연스레 완화될 거라는 생각으로 방치하는 경우, 만성 비염으로 악화될 수 있다. 따라서 이미 비염이 생겼다면 더 악화되기 전에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원장은 “비염으로 인해 습관적으로 구강호흡을 지속한다면 얼굴과 인중이 길어지면서 턱뼈의 변형이 생겨 얼굴이 변형될 수 있어 어린이의 경우 평소 바르게 호흡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학습이 필요하다”고 설명하면서, “성인의 경우 이미 안면비대칭이 있거나 턱이 아프고 턱에서 소리가 들리는 등의 증상이 있다면 더 악화되기 전에 전문가를 찾아 상담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