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7:20 (금)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 5%대 위협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 5%대 위협
  • 임성희
  • 승인 2018.05.10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발 금리인상 영향으로 국내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연 4% 수준까지 상승한 가운데 2018년 4월 기준 전국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은 연 5.06%로 연 5% 대를 유지하는 것이 위태로워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수익형 임대상품인 오피스텔은 임대수익률이 대출금리 대비 일정 수준(약 2~3%p) 이상 높아야만 투자가치가 유지될 수 있다.



10일 부동산114는 금리인상에다 올해 오피스텔 입주물량이 8만실 가까이 쏟아지는 등의 악재가 더해져 오피스텔 수익성 확보에 빨간불이 켜진 상황으로 내다보았다.

수도권은 △서울(4.75%) △경기(5.04%) △인천(5.95%) 등으로 나타났으며 서울은 2016년 연 5% 이하로 떨어진 이후 쉽게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5대 광역시는 △울산(4.63%) △대구(4.73%) △부산(5.17%) △광주(6.50%) △대전(7.23%) 등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임대수익률 편차는 있지만 하락추세에는 큰 차이가 없다.

2018년 전국 오피스텔 입주물량은 7만9,021실로 부동산114가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99년이래 두 번째(2004년 9만471실)로 많은 물량이다. 2010년 입주물량(6,873실)과 비교하면 11.5배나 많은 물량이다. 오피스텔 입주물량 확대는 서울 등 수도권이 이끌고 있다. △서울(1만3,400실) △경기(3만6,678실) △인천(5,235실)에서 총 5만5,313실이 입주할 예정이다.

오피스텔에 대한 초과공급 우려감은 2019년에도 이어질 전망이어서 임대수익률은 추세적인 하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현재(연 4%대) 수준에서 2018년~2019년에도 추가 상승을 예고하고 있어 저금리 유동성(레버리지) 효과로 각광받던 오피스텔 상품가치의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특히 수도권 공급물량 증가로 향후 미분양과 공실률까지 늘어날 경우 일부 오피스텔단지는 연 4%의 임대수익률 확보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