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16:01 (화)
3월말 신협·농협 등 연체율 1.39%…증가세 둔화
3월말 신협·농협 등 연체율 1.39%…증가세 둔화
  • 송인성
  • 승인 2018.05.2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말 기준 신협과 농협 등 상호금융조합의 연체율이 지난해 같은 달 대비 낮아졌다.

금융감독원은 24일 '2018년 3월말 상호금융조합 여신건전성 현황(잠정)'을 발표하고, 3월말 연체율이 1.39%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0.04%p 낮아졌다고 밝혔다.



업계별로는 신협이 2.11%로 연체율이 가장 높았고, 수협 1.91%, 산림조합 1.48%, 농협 1.17%로 뒤를 이었다.

대출 유형에 따른 연체율은 법인대출이 2.25%, 가계대출이 1.38%, 개인사업자 대출이 1.08%로, 모두 지난해 말에 비해 상승했지만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서는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별로는 주택담보대출이 1.15%, 비주택담보대출 1.52%, 신용대출 1.65%였다.

지난해 말 연체율 1.18%에 비해 0.21%p 올랐지만, 금감원은 지난해 말 연체율(1.18%)에 비해 0.21%p 오른 이유에 대해 연말결산 때 연체채권이 집중적으로 줄어드는 기저효과 때문인 것으로 분석하고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했다.

금감원은 이어 "가계대출 규제로 대출 증가세가 둔화되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금리 상승이나 부동산 경기 변동으로 채무상환 능력이 취약한 대출자를 중심으로 건전성이 나빠질 수 있다"며 "DSR 도입 등을 통해 채무상환능력 심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