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 비대증" 전체 환자 92%가 50대 이상...증가율은 20대가 가장 높아
"전립선 비대증" 전체 환자 92%가 50대 이상...증가율은 20대가 가장 높아
  • 김세진
  • 승인 2018.07.1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전립선 비대증'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인원은 119만 5천 명(건강보험 전체 진료인원의 5.1%)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령대별 진료인원은 노인 70대 이상이 49만 7천 명(41.6%)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였고, 60대 37만 1천 명(31.1%), 50대 23만 2천 명(19.4%)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50대 이상이 전체 진료인원의 92.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진료인원 추이를 살펴보면 연평균 증가율은 20대가 12.6%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는 70대 이상이 8.1%, 30대 5.8%, 60대 5.4% 순으로 나타났다.



진료형태별로 진료비 추이를 비교해보면, 2012년 3,100억 원에서 2017년 4,485억 원으로 1,386억 원이 증가하여, 연평균 7.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입원의 진료비는 2012년 229억 원에서 2017년 331억 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하였고, 외래의 진료비는 2012년 2,871억 원에서 2017년 4,154억 원으로 연평균 7.7% 증가하였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비뇨기과 이석영 교수는 “전립선은 제 때, 적절한 치료를 안하고 방치할 경우는 신장을 포함한 상부요로에 영향을 주게 된다. 예를 들어 방광폐색 등은 신장기능 저하로 신부전에 이르게 할 수 있고 방광 혹은 신장 내 여러 결석질환을 유발하기도 하며 지속적인 방광 내 잔뇨로 요로감염, 심할 경우 요로패혈증 등으로 생명유지에도 심각한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