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17:20 (금)
갈 곳 잃은 시중 부동자금 1117조, '사상 최고'
갈 곳 잃은 시중 부동자금 1117조, '사상 최고'
  • 송인성
  • 승인 2018.09.03 0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땅히 갈 곳을 찾지 못하고 시중에 풀린 부동자금이 사상 최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배경이 된 1%대의 저금리 기조 역시 당분간 더 이어질 전망이다.



2일 한국은행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말 기준 시중 부동자금이 1117조3565억원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시중 부동자금은 단기간에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돈으로 투자 대기자금으로 분류된다. 현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요구불예금, 머니마켓펀드(MMF), 양도성예금증서(CD),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등과 6개월 미만 정기예금 등이 여기에 포함된다.

부동자금은 지난 2016년 12월말 1010조원으로 처음 1000조원을 넘어섰으며, 지난해 말에는 1072조원까지 불어났다. 올 들어 증가세는 잠시 주춤했던 4월을 빼고는 계속 상승폭을 키웠다.

기록적인 상승 배경으로는 한국은행의 저금리 기조가 지목된다. 한은은 경기부진에 대응해 지난해 11월 연 1.25%에서 1.50%로 한차례 금리를 인상한 후 10개월째 동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